전혜원 기자

등록 : 2017.05.12 13:30
수정 : 2017.05.12 13:30

“너 땜에 헤어졌다” 목 졸라 살해

등록 : 2017.05.12 13:30
수정 : 2017.05.12 13:30

게티이미지뱅크

자신의 전 남자친구와 바람을 피웠다고 생각되는 지인에게 수면제를 먹여 목 졸라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박모(36ㆍ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1일 오전 5시쯤 부산 북구 금곡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컴퓨터 마우스 끈으로 지인 A(34ㆍ여)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박씨는 술에 수면제를 타 A씨에게 먹인 뒤 A씨가 잠들자 범행을 저질렀다. 박씨는 범행 당일 오후 9시쯤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박씨는 경찰에서 “4년 전 결혼하려던 남자친구가 A씨와 바람을 피운 탓에 나와 헤어졌다”며 “최근 다시 만나게 된 A씨를 집으로 불렀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박씨의 옛 남자친구와 A씨와의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부산=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재인 대통령 사과 대신 입장 표명으로 절충
강경화 “친척집에 위장전입” 거짓해명 논란
조국 민정수석, 과거 위장전입 비판 기고… 여야 공수교환에 곤혹
황유미, 김군, 그리고 기억되지 못한 죽음들
‘히잡 쓴 소녀’ 구하고 숨진 두 남성, 미국의 영웅이 되다
“이거 실화 아닙니까” 현실 반영한 ‘헬조선’ 게임들
[움직이는 바둑(6)] 무결점 알파고, 커제에 ‘3연승’ 하던 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