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7.05.06 18:40
수정 : 2017.05.07 09:01

朴 전 대통령, 내곡동 이사 “동네 시끄러워질라"

등록 : 2017.05.06 18:40
수정 : 2017.05.07 09:01

6일 오후 서울 박근혜 전 대통령 내곡동 자택에서 이사업체 관계자들이 이삿짐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6일 28년간 살던 삼성동 집에서 새로 마련한 강남구 내곡동으로 이사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이날 오전 8시쯤 강남구 삼성동에서 짐을 빼 오후 1시40분쯤부터 내곡동 자택 입주를 시작했다.

이삿짐 센터 직원들과 대통령경호실 소속 경호관들이 사다리차를 동원해 대형가전과 가구류를 분주히 옮겼다.

대형 트럭과 화물차에 실린 냉장고 등 대형가전과 침대 매트리스, 각종 박스 등 이삿짐이 주인이 없는 집으로 입주했다.

종일 분주했던 새집은 오후 5시쯤 이삿짐 차량이 빠지며 이사가 마무리됐고, 지금은 언제 올지 모를 주인을 맞이하기 위한 내부 공사가 진행 중이다.

경호실 인사들이 간간히 오가는 가운데 출입문 밖으로 전동 공구 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어서 대통령 경호실 등에서 이사를 주관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0시쯤 내곡동 자택 앞에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차에 탄 채로 잠시 모습을 드러냈다.

윤 전 행정관은 취재진을 의식한 듯 차에서 내리지 않고 잠시 머무르다 현장을 떠났다.

윤 전 행정관과 함께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는 이영선 전 행정관은 이삿짐이 나가는 삼성동 구 자택에 잠시 다녀갔었다.

오래전부터 박 전 대통령 자택을 지켜 '오 집사'로 불리는 60대 남성도 이사가 끝나기 직전 승용차를 몰아 내곡동 집 앞에 나타났다.

이날 하루 내곡동 자택 주변엔 박 전 대통령의 이사 현장을 보려는 취재진과 시민, 경찰들이 모여들었지만 평온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불명예 퇴진한 전직 대통령과 이웃이 되는 주민들의 반응은 환영과 우려가 교차했다.

박 전 대통령과 지척에 살게 된 김모씨(69ㆍ여)는 "환영이다. 나뿐만 아니라 동네 주민들도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사람이 살다 보면 죄를 지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 박 전 대통령이 오면 나는 반찬도 해다 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른바 '태극기 집회' 등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내곡동 통장을 했다는 김씨는 "이 동네에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집회 신고가 들어왔다고 해서 하지 말라는 취지로 주민들 도장을 받았다"며 "편안한 동네인데 조용해야 한다. 태극기 부대들이 와서 집회를 열고 시끄러우면 안된다"고 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주변은 태극기를 든 지지자들이 과격 시위를 벌여 문제가 됐었다.

옆동네인 세곡동 주민이라는 서모씨(38ㆍ여)는 어린 두 딸을 데리고 이사현장을 찾았다.

내곡동에 일을 볼 겸 지나가다 들렀다는 서씨는 "오늘 박 전 대통령이 이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호기심에 와봤다"면서 "조용한 동네가 시끄러워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었던 사람이 이런 외지로 와서 살아야 한다는 현실이 서글프다"고 했다.

인근에 사는 주민 박모(45), 김모씨(50대ㆍ여)는 "뭘 잘했다고 오느냐. 환영하지 않는다. 주민들도 반대하는 분위기"라고 거부감을 내보였다.

현재 내곡동 자택엔 관할인 서울 서초경찰서 소속 경찰 약 10명이 배치된 상태다.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집은 지상 2층, 지하 1층 단독주택으로 매입가는 28억원이다.

크기는 1층 153㎡(46평), 2층 133㎡(40평), 지하 1층 257㎡(77평)로 연면적 총 544㎡(164평) 규모로 박 전 대통령 한적한 전원마을인 내곡동 안골마을에 위치해 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고창 오리농가 AI 확진… 올림픽 앞두고 ‘비상’
단원고 고창석 교사 조의금 기부
“대기하다 날 저물어…” 도 넘은 면접 갑질
‘선동열호’, 결승서 다시 만난 일본에 완패…초대 대회 준우승
[단독] “한 번뿐인 우리 아기 돌 사진 어떡하나” 성장앨범 ‘먹튀’ 100여명 피해
북한, 중국 특사 오건 말건 대미 비난 ‘마이웨이’
암암리 먹는 낙태약… “자판기 허용 안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