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5.10.23 00:04

스웨덴 학교서 괴한 흉기난동…교사 학생 4명 사상

등록 : 2015.10.23 00:04

스웨덴 남부 대도시 예테보리 인근 트롤하텐 지역의 한 학교에 22일 오전(현지시간) 복면한 20대 괴한이 들이닥친 후 흉기 공격을 가해 교사와 학생 각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범인은 범행 전 검은 옷과 복면을 하고 길고 뾰족한 칼을 든 채 다른 학생들과 사진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AFP 연합뉴스

스웨덴 남부 대도시 예테보리 인근 트롤하텐 지역의 한 학교에 22일 오전(현지시간) 복면한 20대 괴한이 들이닥친 후 흉기 공격을 가해 교사와 학생 각 1명이 숨지고 2명이 중상을 입었다.

현지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전 10시쯤 학교 건물 영역 내 식당 주변에서 사건이 일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한 남성 교사는 이미 숨져 있었고 다른 남성 교사 한 명과 11세, 15세의 남학생 두 명이 크게 다친 것을 확인했지만 그 가운데 한 학생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범인은 트롤하텐 출신의 21세 남성으로 검 모양의 긴 칼을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범인은 경찰이 쏜 총 두 발 중 한 발에 맞아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현장에 있던 한 학생은 “검정색 할로윈 복장 차림으로 복면을 하고 있던 범인에게 친구 한 명이 다가서 맞서다가 흉기에 찔리는 것을 보고 모두 달아났다”고 전했다.

스테판 뢰프벤 스웨덴 총리는 사건 현장을 찾아가 이날을 ‘비극의 날’로 규정하며 이번 사건이 학교 전체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다.

유치원생부터 고교생까지 다니는 이 학교는 학생 수가 400명으로, 학교 자체의 학생식당이나 다른 부속건물로 이동하려면 학생들이 일반인도 출입할 수 있는 식당을 거쳐 가야 한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학교 측은 이날 오전 회의를 열어 외부인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학교 건물 구조의 취약점을 짚고, 이에 관한 교사들의 우려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지후기자 ho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가계 주택대출 막히자 신용대출 늘렸다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