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무 기자

등록 : 2017.08.11 12:24
수정 : 2017.08.11 12:35

경찰 ‘탄핵기각 불법자금 모금’ 새누리당 압수수색

등록 : 2017.08.11 12:24
수정 : 2017.08.11 12:35

정광용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장. 연합뉴스

경찰이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불법 자금 모금과 공금 횡령 의혹과 관련해 새누리당 당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1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새누리당 당사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문서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탄기국 대변인이자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장인 정광용(59)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2월까지 친박 집회 현장 모금과 광고비조로 약 40억 원을 불법 모금하고 이를 새누리당 창당비용으로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공모서 4000만원 받아… 어리석은 선택”… 평생 추구한 도덕성 흠집에 스스로를 단죄
“시대를 선도한 진보정치 상징 노회찬”… 여야 정치권 조문행렬
합참 ‘계엄실무편람’ 보니… 국회 통제 내용은 없었다
트럼프 “북한에 화났다는 보도는 가짜 뉴스, 사실 매우 행복해”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다이슨, LG전자 상대로 또 소송… 흠집내기 작전인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