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영화 기자

등록 : 2017.04.01 04:40
수정 : 2017.07.01 20:28

[여의도가 궁금해?] “아이돌 팬 못지 않은 열기… 사건사고 많아도 ‘무플’보다는 나아”

[카톡방담]슈퍼위크 경선에서 생긴 일

등록 : 2017.04.01 04:40
수정 : 2017.07.01 20:28

역대 최대 214만 선거인단 민주당…커진 만큼 70억원 비용 예상

완전국민경선 수혜자 국민의당, 컨벤션 효과로 안철수 2위 탈환

토론회 품격 상위 1% 바른정당, 원고 없이 진행해 호평

시종일관 네거티브 한국당, 8번 토론회도 인신공격만

수정_경선일정/2017-03-31(한국일보)

19대 대선을 앞두고 원내 4당이 속속 대선후보를 결정하고 있다. ‘대선 슈퍼 위크’로 명명된 이번 주 ‘각 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생긴 일’이라는 주제로 방담을 나누기 위해 정당팀 기자들이 카톡방에 모였다.방담에는 아내에게 16개월 딸 ‘독박 육아’를 맡기고 국민의당 경선 취재를 떠나 광주ㆍ부산ㆍ대구까지 찍은 ‘간 큰’ 남편 ‘아빠는 가출중’님도 참여했다.

불타라 청춘(이하 불청)=슈퍼 위크답게 경선 열기가 뜨겁고 화제도 끊이지 않는 중.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경선선거인단 214만명이라는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는데.

무심한벌꿀오소리(이하 오소리)=원래 250만명까지 내다봤던 만큼 약간 아쉬운 수치긴 하죠. 하지만 선거인단이 많을수록 경선비용도 올라가 당 지도부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는 후문도. 정확한 집계는 안 나왔지만 70억원까지도 예상한다고. 참고로 2012년에는 40억원 정도.

불청=완전국민경선을 도입한 국민의당은 호남 경선에서 9만명 참여라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냈죠.

아빠는 가출중(이하 가출중)=투표장이었던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는 오전부터 줄 서서 투표해야 할 정도로 인파가 몰렸어요. 투표장 부근은 명절 때보다 더 막혔다고. 제가 탔던 택시 기사는 “오전에 줄이 길어 허탕 치고 오후에 다시 가서 투표했다”고 하더라고요.

불청=하루 뒤 열린 영남 경선에선 흥행 참패로 ‘지옥’을 맛볼 뻔 했다고.

가출중=오전부터 눈에 띄게 사람이 없었어요. 투표하러 온 사람보다 자원 봉사자가 많았을 정도. 박지원 대표는 KTX로 내려오는 도중 트위터에 “오전 10시 현재 793명 투표, 지역위원장님들 발로 뛰세요”라고 긴급경보를 내렸죠. 당 선관위도 투표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등 진땀을 기울였고.

불청=‘강철수’로 바뀐 안철수 전 대표도 화제가 됐는데.

가출중=안 전 대표는 평소 조곤조곤 말해 박력이 부족하다는 평이 많았죠. 하지만 광주 경선에서는 경선장이 쩌렁쩌렁 울릴 정도로 굵은 목소리를 내 다들 깜짝 놀랐어요. 부산 경선에서는 “단디 하겠습니다. 화끈하게 밀어 주이소”라고 외쳤고. 2012년 때부터 따라다닌 마크맨 기자들도 귀를 의심할 정도.

밤에도 피는 장미(이하 밤장미)=‘루이 안스트롱’이라는 별명도 붙었다고. ㅋㅋ

가출중=안 전 대표 측은 복식호흡 연습하며 목소리를 바꿨다는 설명. 다만 너무 달라져서 연설을 지도한 전문가가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오죠.

불청=민주당 경선 현장에서도 신경전이 만만치 않았다고.

오소리=친문 성향으로 분류되는 양향자, 김병관 최고위원이 소개될 땐 이재명 성남시장ㆍ안희정 충남지사 지지자들이 야유를 보내기도 했죠. 최근 더문캠에 합류한 강기정 전 의원도 이날 감옥 동기라는 이 시장 지지자로부터 “강기정, 너 사람 배렸다”면서 면박을 당하기도 했다고. 그래도 “지난 대선에 비하면 이번 대선 네거티브는 댈 것도 아니다”는 게 중론인 듯.

불청=민주당 경선에선 사건사고도 많았죠.

오소리=22일 전국 동시 투표소 투표가 끝난 지 1시간도 안 돼 결과가 유포된 사건이 대표적. 일단 지역위원장 6명이 250여명의 전국 지역위원장이 가입한 단체 카톡방에 투표결과를 올린 게 확인됐고요. 당시 카톡방에 결과가 우후죽순 올라오자 최민희 전 의원이 “문제가 된다, 삭제하라”고 경고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죠.

불청=각 당 경선을 평가한다면.

오소리=민주당 경선은 연일 흥행 대박을 터트리고 있는 게 사실. 선거인단 수가 가장 많기도 하고, ‘사실상 본선’ 이라는 인식이 있다 보니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분석. 29일 충청 ARS 선거인단 투표율이 무려 79.9%였는데, 정당 경선에서 ARS 투표율이 70%를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가출중=헌정사 최초로 완전국민경선 도입한 국민의당은 현재 참여인원이 10만명을 돌파하면서 새로운 경선 방식에 대한 가능성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죠. 애기 손 잡고 나들이 왔다는 젊은 부부, 호기심에 혼자 들른 대학생 등 정치 참여를 확장한 것도 평가할 부분.

불청=완전국민경선으로 사건사고 우려가 가장 많았던 국민의당이 경선 흥행 덕분에 안 전 대표 지지율까지 올랐으니 슈퍼 위크의 최고 수혜자 아닐지. ㅎㅎ

가출중=컨벤션 효과는 수치로도 확인되죠. 30일 리얼미터 조사에서 안 전 대표는 지지율 17%로 전주 비해 4.8%나 급등해 오랜만에 2위 자리로 올라섰죠.

밤장미=바른정당은 지지율은 1%지만 토론회의 품격은 상위 1%였다는 게 세간의 평가죠. 21일 영남토론회부터는 후보들이 사전 각본이나 원고 없이 무선 마이크를 달고 TED 강연회처럼 일어서서 진행하는 스탠딩 토론회로 호평을 받았어요. 셔츠에 넥타이 차림으로 진행한 것도 화제가 됐죠. 당시 사회자였던 안형환 전 의원이 “의원들 옷을 좀 벗기자”고 즉흥적으로 제안했는데 후보들이 옷을 벗고 토론하니 분위기가 한껏 달아오르는 등 효과가 좋아 나중에 자리를 잡았어요.

불청=4당 중에 최하점을 받는 곳은.

밤장미=자유한국당 경선은 네거티브로 시작했다가 네거티브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토론을 8번이나 했는데 공약을 제대로 발표한 후보가 없다 보니 공약 관련 질의는 못하고 인신공격만 했다는 평가.

오소리=악플보다는 무플이 무섭단 말이 있죠. 사건사고가 많아도 민주당, 국민의당 경선은 흥행에 성공한 반면, 한국당은 경선이 있었는지조차 모르는 국민들이 많으니까 좋은 점수를 받기는 어려울 듯. ㅎㅎ

오소리=여러 성공 요인도 있었지만 민주당 토론회에 대한 총평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로 요약할 수 있을 듯. 이번 대선에서 민주당이 공격수보다는 수비수 역할을 하다 보니 아무래도 소극적인 방어전에 급급해 인상적 장면은 남기지 못했다고 봐야죠.

밤장미=그런데 민주당 이재명 시장 어깨띠는 왜 주황색인 건지.

오소리=2004년 우크라이나 시민이 정권교체를 이뤄낸 오렌지 혁명 정신처럼 적폐를 청산하자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하죠. 일각에선 주황색이 통합진보당의 색을 계승했다는 시각도 있지만, ㅎㅎ 참고로 안희정 지사는 노란색, 문재인 전 대표는 파란색. 파란색이 민주당 색이니 문재인 대세론은 캠프 색깔에서도 확인되네요. ㅎㅎ

밤장미=1990년대 하얀색 옷을 입은 HOT 팬, 노란 풍선을 든 젝스키스 팬, 하늘색 풍선을 든 GOD의 팬들이 연상되네요. ㅎㅎ

오소리=경선 열기가 아이돌 팬들 못지 않은 건 사실이죠.

불청=아무튼 민주당, 국민의당 경선까지 잘 마무리돼 ‘가출중’님도 하루빨리 가족 품에 돌아갈 수 있기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5일째 강진실종 여고생 친구에게 ‘위험신호’ 전달
“노무현 8,000억 발언 김경재, 유족에 손해배상”
홍준표는 ‘홍크나이트’?... 온라인 패러디물 인기
KIP “특허침해 삼성전자 1조원 배상 판결 기대”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이재명표 경기 복지에 4년 간 총 1조6600억 소요 전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