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철환
부장

등록 : 2018.06.12 22:01
수정 : 2018.06.13 00:16

크리스 힐 전 차관보 “김정은, 한미 관계 틀어지게 하는데 성공”

등록 : 2018.06.12 22:01
수정 : 2018.06.13 00:16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차관보. 연합뉴스

주한 미국대사와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차관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서명한 공동성명에 대해 과거보다 후퇴한 선언이라고 평가했다.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 한미 관계가 틀어지도록 하는데 성공했다고 우려했다.

힐 전 차관보는 이날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6ㆍ12 공동성명은 매우 애매 모호하고 일반적이며 어떤 의미도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비핵화 부분에서 미흡한 점이 많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과거 우리가 봤던 성명들보다 후퇴했다고 생각한다. 검증이나 비핵화 일정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 비핵화를 어떻게 진행할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어떻게 다시 가입하도록 할지 등도 다뤄지지 않았는데, 채택 5분을 남겨놓고 작성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체계 구축에 대해서도 배경지식이 부족하다는 취지로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평화체계 구축) 문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몰랐다고 생각한다. 평화 협정을 위해서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직접적인 당사국이 참여해야 하며, 미국이 북한과 둘이 얘기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의 연합훈련을 중지하겠다는 식의 발언도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이 발언에 앞서 한국 정부나 미 국방부와 미리 논의했을지 알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우려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을 ‘전쟁게임’(war game)이라고도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그는 또 “김정은이 한미 사이를 틀어놓는데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이 장기적으로 한국이 우려해야 하는 내용이 많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여부는 잘 모르지만,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안전 문제를 북한과 논의한다는 것은 드문 일”이라며 “이런 발언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얼마나 많은 논의를 했는지는 잘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우리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현대 정치사의 큰 별이 졌다” 정치권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한 분” “각박한 정치현장의 로맨티스트”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제주 주민 추천… 비가 오면 더 좋은 나만의 장소1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