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5.01 15:48
수정 : 2018.05.01 15:49

[포토뒷담화]조현민 차 포토라인 넘어 쑥...'실수였을까, 습관이었을까?'

등록 : 2018.05.01 15:48
수정 : 2018.05.01 15:49

[포토라인 넘어 취재진 앞까지 밀고 들어온 차]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전무 차량은 경찰서 내부에 설치한 포토라인을 넘어서 취재진 앞까지 밀고 들어왔다.

[불쑥 들어온 차에서 내리는 조현민 전 전무] 취재진 바로 앞에 멈춘 차량에서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내리고 있다.

[답변하기 전 머리 넘기는 조현민] 차량에서 내린 조현민 전 전무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 전 머리를 넘기고 있다.

일명 ‘물컵 갑질’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강서경찰에 출석했습니다.이 과정에서 조현민 전 전무를 태운 차량이 미리 준비된 포토라인을 넘어 취재진이 있는 곳까지 깊숙하게 들어와 기자들을 놀라게 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조현민 전 전무를 태운 차량은 출석 예정 시간 5분을 남기고 오전 9시 55분께 강서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출입구 쪽에서 멈춰야 할 차량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던 포토라인 안쪽까지 계속해서 들어왔습니다.

취재진 바로 앞까지 차가 밀고 들어오는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에 취재진은 당황했습니다. 조 전 전무를 취재하기 위해 모인 기자들은 사다리에, 의자에, 심지어 바닥에 앉아서 대기하고 있었기에 당황함은 더 했습니다.

잠시 어수선한 분위기가 흐른 뒤 조 전 전무는 자신의 차량이 후진으로 빠진 후에야 포토라인에 설 수 있었습니다. 조 전 전무는 포토라인에서 “심려 끼쳐 죄송합니다”는 말을 여섯 번이나 했습니다.

이후 차량이 포토라인 입구까지 들어온 상황에 대해 강서경찰서 관계자는 “생각보다 많이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을 보고 당황해 입구까지 밀고 들어온 상황인 거 같다”고 밝혔습니다.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직원과 업체 관계자를 향한 ‘갑질’로 논란을 빚으며 경찰에 출석하는 날까지 ‘VIP의전’을 받고 싶었던 것일까요? 머리를 숙이며 “죄송하다”고 했던 그녀의 진심은 무엇이었을까요?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사전에 준비된 포토라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경찰 출석이 예정된 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 입구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조 전 전무를 태운 차는 준비된 포토라인을 넘어 기자들 앞까지 들어왔다.

[취재진 코 앞에 멈춘 조현민 전 전무 차량]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타고 온 차량이 취재진 바로 앞까지 와 멈춰있다.

[물러나는 조현민 전 전무 차] 포토라인을 침범했던 조현민 전 전무의 차량이 후진하고 있다. 그제서야 질문을 하기 위해 취재기자들이 제대로 접근할 수 있었다.

[답변 준비하는 조현민 전 전무] 조현민 전 전무가 취재진의 질문을 듣기 전 머리를 넘기고 있다.

[고개 숙인 조현민 전 전무] 조현민 전 전무가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조 전 전무는 기자들의 모든 질문에 “죄송합니다”는 말만 거듭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러시아 두둔만... 워싱턴선 “푸틴 주머니 속에서 놀아났다”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충무로역 인근 물난리…상수도 파열 탓
일본 ‘독도는 일본땅’ 영토 왜곡 교육 의무화 3년 앞당긴다
포항서 수리온 헬기 추락… 5명 숨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