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6 18:53
수정 : 2018.05.26 18:56

“결혼은 낭만적이지 않다”던 휴 그랜트, 결국 결혼

등록 : 2018.05.26 18:53
수정 : 2018.05.26 18:56

결혼식을 올린 휴 그랜트와 애나 에버스타인 [EPA=연합뉴스]

영국의 대표적인 미혼남이자 결혼이나 일부일처제가 '로맨틱'하지 않다고 주장하던 배우 휴 그랜트(57)가 마침내 결혼식을 올렸다고 영국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휴 그랜트는 전날 현재 거주하고 있는 서런던 자신의 자택에서 가까운 런던 첼시 등기소에서 여자친구인 애나 에버스타인(39)과 결혼식을 올렸다.

영국에서는 등기소에서 비종교적인 결혼식을 올리기도 한다.

휴 그랜트와 애나 에버스타인은 이미 세 명의 자식을 두고 있지만 결혼을 하지는 않았다.

이날 결혼식에는 휴 그랜트의 아버지와 형제, 에버스타인의 부모의 오빠들, 두 사람의 자식 등 가족과 가까운 친구들만 참석했다.

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1994)으로 스타덤에 올라 '노팅 힐'(1999), '어바웃 어 보이'(2002), '러브 액츄얼리'(2003), '브리짓 존스의 일기'(2004) 등에 출연하며 영국의 대표 배우로 떠오른 휴 그랜트는 수많은 여성과 염문을 뿌린 바람둥이로도 유명하다.

슈퍼모델 엘리자베스 헐리와 2000년 헤어지기까지 13년간 사귀었고, 그외에도 수많은 여성을 만났다.

에버스타인 전에 중국인 여자친구와의 사이에서 두 명의 자식을 두기도 했다.

로맨틱한 이미지와 달리 휴 그랜트는 그동안 결혼에 대해서 부정적인 견해를 밝혀왔다.

그는 2012년 "나는 결혼에 대한 엄청난 믿음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고, 2016년 미국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는 행복한 결혼을 위해서는 불륜 관계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인간이 40년 동안 일부일처제 하에서 신뢰있는 관계를 가지는 존재라고 생각하는가? 아니다. 성경에서나 가능할 뿐이다"고 말했다.

휴 그랜트는 "결혼하게 되면 배우자에 대한 소유욕과 질투심 등을 갖게 된다"면서 "결혼은 로맨틱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