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비 인턴 기자

등록 : 2017.03.17 15:19
수정 : 2017.03.17 15:19

클린턴 딸 첼시, ‘그녀는 끈질겼다’ 동화책 집필

등록 : 2017.03.17 15:19
수정 : 2017.03.17 15:19

트럼프 정부에 대한 저항 의지 표현

책 제목으로 사용

정계진출설도 솔솔

첼시 클린턴. AP 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과 빌 클린턴의 외동딸인 첼시 클린턴(37)이 동화책을 펴내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맞서는 진보진영의 저항 문구를 제목으로 사용해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USA투데이는 첼시 클린턴이 ‘그녀는 끈질겼다(She Persisted)’는 제목의 동화책을 5월 30일 선보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포기하지 않은 역사 속 13명의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았는데,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흑인 여성 노예해방 운동가 해리엇 터브먼 등이 포함됐다.

주목할 것은 인터넷 상에서 트럼프 행정부에 맞서는 구호로 사용돼 온 표현을 책 제목으로 썼다는 점이다. 해당 제목은 지난달 트럼프 행정부의 법무장관 지명자 제프 세션스의 인종차별 이력을 드러내고자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이 마틴 루터 킹 목사 부인의 편지를 인용하자,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그녀의 발언권을 막으면서 뱉은 표현이기도 하다. 이후 인터넷에서는 '워런이 말하게 둬라'(#LetLizSpeak) '그녀는 끈질겼다'(#ShePersisted)등의 해시태그(#)가 유행했다. 첼시는 “발언하려 했으나 발언권을 빼앗긴 사람들을 위해 쓴 책”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첼시의 정계 진출설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첼시는 뉴욕이 지역구인 민주당 소속 니타 로웨이 하원의원 또는 커스틴 질리브랜드 상원의원의 뒤를 이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구단비 인턴기자

첼시 클린턴 트위터 캡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