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2.02 18:18
수정 : 2018.02.02 18:21

전북서 70대 노모 살해한 지적장애 아들 붙잡혀

등록 : 2018.02.02 18:18
수정 : 2018.02.02 18:21

소리 지른다는 이유로 흉기 휘둘러

게티이미지 뱅크.

소리를 지른다는 이유로 어머니를 살해하고 도주했던 40대 지적장애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2일 오후 2시50분쯤 정읍시 고부면 자택에서 어머니 A(7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B(46)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B씨 누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인근 교회에서 B씨를 검거했다.

지적장애 3급인 B씨는 “어머니가 소리를 치고 잔소리를 해 홧김에 그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B씨와 인근 주민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철수 땐 독자생존 유도” 한다더니... 산업은행ㆍGM의 비공개 협약 의혹 눈덩이
MB수사, 삼성 대납 등 혐의 쌓이지만… 넘어야 할 산 아직 많다
“朴정권 유사역사 지원과정 밝혀라” 14개 역사연구단체 한목소리
6ㆍ13 지방선거 7대 관전 포인트
“떨어진 줄 알았는데 2등이라니” 로잔 발레콩쿠르 최연소 입상
[오은영의 화해] 폭력적 가족 벗어나려 미국인과 결혼했지만 ‘불행 반복’
“경기장에서 더 볼 시간 있을 것”…‘은퇴‘ 질문에 여운 남긴 이상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