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8.02.12 09:48
수정 : 2018.02.12 12:35

검찰, 'MB 특활비' 장다사로 구속영장 청구

특가법상 국소손실ㆍ뇌물 등 혐의

등록 : 2018.02.12 09:48
수정 : 2018.02.12 12:35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지난 7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귀가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를 받는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전날 장 전 기획관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및 뇌물, 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2일 밝혔다.

장 전 기획관은 청와대 정무비서관이던 2008년 4월 박재완(63)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함께 총선을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에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받아 쓴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런 정황을 포착해 지난 6일 두 사람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인 장 전 기획관은 MB 청와대에서 정무1비서관, 민정1비서관, 총무기획관을 맡는 등 핵심참모로 일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삼성, 사망 노조원 부친에 6억 주고 가족장 회유
한미 독수리연습 오늘 '종료'… 회담일 키리졸브도 중단
이재정 “비핵화 얻으려면 北에 ‘북미수교’ 담보로 줘야”
[단독]경유차 10%, 친환경차 등급제 적용 땐 도심 못 달려
소액주주 모임으로 시작해 드루킹 왕국 된 ‘경공모’
2만2007보… 택배기사는 1분도 쉬지 못했다
[정상회담 D-1] 회담 준비위, 오늘 판문점서 최종 리허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