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37

‘노무현 삼성에 8,000억 걷어’ 주장… 김경재 법정 선다

검찰, 허위사실로 확인돼 명예훼손 혐의 기소

등록 : 2017.06.19 12:11
수정 : 2017.06.19 12:37

한국일보 자료사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기업으로부터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김경재(75)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의 주장이 허위사실로 확인돼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19일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자유총연맹이 공동 주최한 탄핵 반대 집회에서 “2006년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고, 이해찬 전 총리가 이를 주도하고, 이해찬의 형이 이를 관리하고, 이학영 의원이 돈을 갈라 먹었다”고 발언했다.

지난해 11월 이해찬 의원과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는 김 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20억원 규모의 민사소송도 제기했다.

검찰은 “관련 자료 및 사건 관계인 조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김 회장의 발언은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WP “김정은이 남북대화 운전… 트럼프는 문재인에 끌려가”
현송월, 북 예술단 점검단 이끌고 방남
[특파원24시] 기모노업체 영업 중단 “성인식은 어쩌라고…”
‘애플 짝퉁’ 중국 샤오미, 진짜 애플 잡나… 기업가치 1,000억달러
가난한 청년이 비싼 옷 입으면 경찰이 벗긴다고?
독도새우, 숭채만두, 용금옥 추어탕… 청와대 메뉴에 담긴 정치학
“남자들 마음껏 울지 못하면 ‘삼식이’ 불행 계속된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