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9.14 14:14
수정 : 2017.09.14 14:58

[영상] 람보르기니가 만든 SUV 슈퍼카 '우루스' 티저 공개

등록 : 2017.09.14 14:14
수정 : 2017.09.14 14:58

세계적 슈퍼카 업체 람보르기니가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출시할 예정이다.

'우루스(Urus)'로 명명된 이 차량은 오는 12월 4일 람보르기니 본사가 위치한 이탈리아 산타가타 볼로냐에서 공개된다. 람보르기니는 이에 앞서 신차의 티저 영상을 14일 공개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우루스는 슈퍼카 브랜드로서 정체성을 담아 독창적이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띄게 된다. 또한 SUV의 실용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콘셉트

이날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공개한 티저 영상은 57초 길이로, V12 미드십 엔진을 탑재해 공개 당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였던 ‘미우라(Miura)’,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주목 받았던 ‘쿤타치(Countach)’, 람보르기니의 첫 SUV 모델 ‘LM002’에 이르기까지 람보르기니의 도전정신을 담고 있다. 또한 영상 후반부는 우루스의 실루엣이 등장하면서 신차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람보르기니 앞서 지난 '2012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우루스의 모티브가 된 콘셉트카를 공개한 바 있다. 이 차량은 최대출력 600마력을 기반으로 슈퍼카의 경량화 기술이 사용됐다. 또 SUV의 여유로운 공간과 다용도 트렁크 등을 갖췄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트럼프와 틸러슨은 왜 다른 호텔에 묵었나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우버 차이나' 삼킨 남자… 대륙 넘어 세계로 달린다
[프로공감러] ‘SNS 국민 할머니’ 박옥래 “고마움 잊지 않겠유”
비트코인으로 일주일 살아보니… 돈이라기엔 ‘99%’ 부족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