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서상현 기자

등록 : 2017.03.20 16:59
수정 : 2017.03.20 16:59

유승민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 남경필 “법 앞에 평등해야”

등록 : 2017.03.20 16:59
수정 : 2017.03.20 16:59

바른정당 TV토론회서 주장

사드 조기 배치엔 한목소리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기호 1번 유승민(왼쪽) 후보와 기호 2번 남경필 후보가 20일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대선 바른정당 후보자 경선 토론'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20일 두 번째 TV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검찰이 원칙에 따라 법집행 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면서도 구속 여부에는 온도차를 보였다.

이날 KBS가 주관한 바른정당 대선주자 TV토론회에서 유 의원은 사견을 전제로 ‘불구속 수사’를 내세웠고, 남 지사는 ‘법 앞의 평등’을 강조했다. 유 의원은 “검찰 출두, 수사, 기소, 재판은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되 국가 지도자였던 품위나 나라의 품격을 생각해 재판 전까지 불구속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남 지사는 “법 앞에서는 누구든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의 ‘사저 정치’를 두고 남 지사는 “국정농단을 옹호하고 탄핵에 불복한 정치인은 퇴출되어야 한다”고 했고, 유 의원은 “대통령이 승복해서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고 지지자들에게 국론분열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요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두 대선주자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조기 배치에는 이구동성이었지만, 각자가 내놓은 저출산 해법은 서로 견제ㆍ비판하며 격돌했다. 유 의원의 대표 공약인 ‘칼퇴근법’ ‘육아휴직 3년제’ ‘돌발노동 금지’ 등을 두고 남 지사는 “뜬구름 정책”이라면서 “저출산 해법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라고 공세를 폈다. 유 의원은 “(관련 정책을) 대기업, 공기업, 금융기업부터 시작하면서 기업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맞섰다. 대신 유 의원은 남 지사의 모병제에 대해 “합법적으로 부잣집 자녀들은 200만원을 줘도 (군대에) 안 가고 가난한 집 아이들만 복무할 것”이라며 “정의롭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남 지사는 “국가가 국가안보를 위해 일하는 젊은이들을 더 대우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두 주자는 사드 배치가 군사주권의 문제여서 조기 배치해 중국의 보복을 차단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 개혁’을 조건으로 보수 후보 단일화 길을 열었고 남 지사는 연대불가 방침을 고수했다. 유 의원은 바른정당 내 김무성 의원과의 불화설에 대해 “허무맹랑한 얘기”라며 “힘을 합치는 동지 사이”라고 해명했다.

서상현 기자 lss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제한적 군사옵션도 안 돼… 한국인과 주한미군 생명 위협”
“탁현민 사퇴 청와대에 고언… 결과에 대해선 좀 무력” 정현백 장관 국회 답변
기수ㆍ경력 깬 ‘파격 중의 파격’ 대법원장
MBC 예능 ·라디오 PD, 총파업 동참…'무한도전' 결방하나
[단독] 위해성 논란 릴리안 생리대, 휘발성화합물질 방출도 1위
‘킬러로봇’은 한국에도 있다
우유를 마시면 암을 유발한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