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5.19 20:00
수정 : 2017.05.19 21:28

공무원 압박해 지인회사 특혜… 직권남용 강만수 징역 4년

등록 : 2017.05.19 20:00
수정 : 2017.05.19 21:28

비리 묵인 대가 44억 우회 지원

대우조선 관련 3자 뇌물은 무죄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연합뉴스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특정업체가 정부지원금을 받도록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는 강만수(72) 전 산업은행장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 성창호)는 19일 직권남용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 전 행장에게 징역 4년과 벌금 5,000만원을 선고하고 9,064만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강 전 행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그의 고교 동문 임우근 한성기업 회장에게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강 전 행장은 기획재정부장관을 거쳐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 자리에 있었던 2009년 12월 고위 공무원을 압박해 지인 김모씨가 운영하는 회사 바이올시스템즈를 국책과제 사업자로 선정하게 한 혐의(직권남용)와 비리를 덮어주는 조건으로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으로 하여금 김씨 회사에 44억원을 지급하게 한 혐의(배임 및 뇌물), 마찬가지로 남 전 사장을 통해 자신의 친척 회사에 공사 하도급을 주도록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 등으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강 전 행장이 지인 김씨의 청탁을 받고 그가 운영하는 회사가 국책과제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지시해 국고 66억7,000만원 상당을 손실케 한 점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강 전 행장은 지인들 청탁을 들어주기 위해 신중한 검토 없이 함부로 권한을 남용했다”고 판시했다.

강 전 행장이 ▦2011년 3월 산업은행장으로 취임한 뒤 임기영 전 대우증권 사장에게서 축하금 1,000만 원을 현금으로 받은 혐의와 ▦2012년 11월 플랜트 설비업체 W사에 시설자금 490억 원을 부당하게 대출하도록 지시한 혐의 ▦고교 동창이 경영하는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대출 편의를 받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유죄로 인정됐다.

하지만 강 전 행장이 남 전 사장의 비리를 묵인하는 대가로 김씨 회사에 44억원의 투자금이 지원되도록 하고, 같은 방식으로 자신의 친척 회사에 하도급 공사를 수주케 한 제3자 뇌물수수 혐의는 법원이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강 전 행장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경영컨설팅을 실시해 남 전 사장의 비리를 확인했다고 단정하기 힘들고, 두 회사에 대한 투자나 하도급 공사 수주를 요구했다는 점도 증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