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20 17:03
수정 : 2017.03.20 17:03

손학규 “안철수는 정치 초년생” 공격, 안철수 “3당 체제 만들었다” 반박

국민의당 2차 TV토론회

등록 : 2017.03.20 17:03
수정 : 2017.03.20 17:03

사드ㆍ대연정 두고 공방 이어져

대선 슬로건 발표하며 유권자 공략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0일 열린 국민의당 2차 TV토론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청년을 위한 미래를 만들겠다”고 2030 유권자의 표심을 파고 들었다.

반면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정치경험과 연정 문제를 놓고 안 전 대표와 충돌하며 차별화를 꾀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정동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2차 합동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청년의 눈물을 보고 정치를 시작했다. 앞으로 20년간 먹고 살 수 있는 미래 먹거리,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청년층의 아픔을 끌어안으며, ‘청년 멘토’로서 누린 인기에서 하락한 청년 지지를 끌어 올리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반면 손 전 대표는 “국민은 안정적 리더십을 바란다. 정치 초년생이 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니다”라고 안 전 대표의 짧은 정치경험을 집중 공격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지난 몇 년간 압축경험을 넘어 농축경험을 했다“며 “지금까지 3당 체제를 만든 정치인이 몇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를 놓고도 치열한 공방이 오갔다. 손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에게 “지난해 7월 사드 배치는 안 된다고 해 놓고 지금은 뒤집을 수 없다고 한다”며 “사드와 한반도 평화 안정에 확실한 주관이 있는지 의심된다”고 공세를 폈다. 안 전 대표는 “미국과 사인하기 전 반대했던 것이고, 지금은 합의했기 때문에 국익을 최우선으로 여겨야 한다”고 맞섰다.

박 부의장은 대연정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그는 “국민의당을 키우고 수권능력을 보이기 위해 합리적 개혁세력과 함께해야 한다”고 연대론을 펼쳤다. 손 전 대표도 “반부패 반패권 세력을 함께 모아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에 이길 수 있다”며 연정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반면 안 전 대표는 “우리 스스로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자강론을 내세웠다.

이날 대선 후보들은 유권자의 마음을 공략할 대선 슬로건도 내 놨다. 안 전 대표는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경제정의’를 강조했고, 손 전 대표는 “믿을 수 있는 변화”로 ‘경륜’에 방점을 찍었다. 박 부의장은 뒤늦은 경선 참여를 염두에 둔 듯 “이미 저 박주선은 물 100도씨에 와 있다”고 정치열정을 부각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제한적 군사옵션도 안 돼… 한국인과 주한미군 생명 위협”
“탁현민 사퇴 청와대에 고언… 결과에 대해선 좀 무력” 정현백 장관 국회 답변
기수ㆍ경력 깬 ‘파격 중의 파격’ 대법원장
MBC 예능 ·라디오 PD, 총파업 동참…'무한도전' 결방하나
[단독] 위해성 논란 릴리안 생리대, 휘발성화합물질 방출도 1위
‘킬러로봇’은 한국에도 있다
우유를 마시면 암을 유발한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