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20 17:03
수정 : 2017.03.20 17:03

손학규 “안철수는 정치 초년생” 공격, 안철수 “3당 체제 만들었다” 반박

국민의당 2차 TV토론회

등록 : 2017.03.20 17:03
수정 : 2017.03.20 17:03

사드ㆍ대연정 두고 공방 이어져

대선 슬로건 발표하며 유권자 공략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0일 열린 국민의당 2차 TV토론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는 “청년을 위한 미래를 만들겠다”고 2030 유권자의 표심을 파고 들었다.

반면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정치경험과 연정 문제를 놓고 안 전 대표와 충돌하며 차별화를 꾀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정동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2차 합동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청년의 눈물을 보고 정치를 시작했다. 앞으로 20년간 먹고 살 수 있는 미래 먹거리,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청년층의 아픔을 끌어안으며, ‘청년 멘토’로서 누린 인기에서 하락한 청년 지지를 끌어 올리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반면 손 전 대표는 “국민은 안정적 리더십을 바란다. 정치 초년생이 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니다”라고 안 전 대표의 짧은 정치경험을 집중 공격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지난 몇 년간 압축경험을 넘어 농축경험을 했다“며 “지금까지 3당 체제를 만든 정치인이 몇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를 놓고도 치열한 공방이 오갔다. 손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에게 “지난해 7월 사드 배치는 안 된다고 해 놓고 지금은 뒤집을 수 없다고 한다”며 “사드와 한반도 평화 안정에 확실한 주관이 있는지 의심된다”고 공세를 폈다. 안 전 대표는 “미국과 사인하기 전 반대했던 것이고, 지금은 합의했기 때문에 국익을 최우선으로 여겨야 한다”고 맞섰다.

박 부의장은 대연정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그는 “국민의당을 키우고 수권능력을 보이기 위해 합리적 개혁세력과 함께해야 한다”고 연대론을 펼쳤다. 손 전 대표도 “반부패 반패권 세력을 함께 모아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에 이길 수 있다”며 연정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반면 안 전 대표는 “우리 스스로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는 자강론을 내세웠다.

이날 대선 후보들은 유권자의 마음을 공략할 대선 슬로건도 내 놨다. 안 전 대표는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경제정의’를 강조했고, 손 전 대표는 “믿을 수 있는 변화”로 ‘경륜’에 방점을 찍었다. 박 부의장은 뒤늦은 경선 참여를 염두에 둔 듯 “이미 저 박주선은 물 100도씨에 와 있다”고 정치열정을 부각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학교로… 설명회로… 교육현장, 대수술 앞두고 ‘혼돈’
송영무 ‘그런 세계’ 들여다보니… 방산비리 카르텔 뒤엔 '장군 전관예우'
“양승태씨…” 판사들의 막말
서울 아파트값 상승 둔화… 수도권 견본주택은 북새통
CIA 국장 “트럼프 대통령, 북한 문제 매일 챙긴다”
유소연, LPGA 월마트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탈환
“내 인생 내가 알아서 한다”며 비행 일삼는 아들, 도저히 감당이 안돼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