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원영
본부장

등록 : 2018.05.17 18:18

인천시 다문화가정 자녀 급증, 취학률로 낮아 대책시급

등록 : 2018.05.17 18:18

인천시에 다문화가정급증에 따른 이들 자녀의 유입이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60%가량이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다문화학생은 2017년말 현재 모두 10만9,012명이며, 서울1만4,947명, 경기 2만5,718명에 이어 인천이 전국 세번째인 6,007명에 달하고 있다.이는 전국 다문화학생의 약 5.5%가 인천 관내 학교에 재학하고 있는 수치이며, 인천의 경우 매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

지역적으로는 부평구가 35%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서구(30%), 남동구( 28%), 남구(20%)순이이었다.

특히 인천 지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의 자녀 중 63.1%가 학교에 다니지 않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최근 다문화 가정의 학령기 자녀(만 7~18세) 2,983명 중 63.1%(1,884명)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더욱이 특히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학교에 다니지 않는 학생들이 많았다.

초등학교의 경우 51.7%, 중학교는 77.3%, 고교는 88.5%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결혼지주여성 등 다문화가정 외국인가정 자녀의 증가에 따라 이에 대한 맞춤형 지원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대해 박승희 인천시의원은 "다문화 가정 자녀이 급증하고 있지만, 이들의 취학율은 교육비 부담과 가정 불화, 학교에서의 따돌림 등 다양한 요인으로 매우 낮은 실정"이라며 "저조한 취학율은 다문화 가정의 지역 정착에 걸림돌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청소년 범죄를 야기하는 등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아당뇨 사연 들은 문 대통령 “누구를 위한 의료기기 규제인가”
9월 유엔 총회서 남북미 회동? 군불 때는 한미
중국ㆍ에어버스, 항공기 구입 여부 쉬쉬
‘의병장 후손’ 카자흐 피겨선수 데니스 텐 피습 사망
‘저자세 외교’ 해명 꼬이는 트럼프, 언론에 화풀이
이용섭 광주시장 “옷 벗고 합시다” … 공공기관장 자진사퇴 메시지?
에쿠스 탄 여성, 출근길 대구 도심에 1500만원 뿌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