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지후 기자

등록 : 2018.01.18 11:30
수정 : 2018.01.18 23:03

사립 전문대도 입학금 없앤다

등록 : 2018.01.18 11:30
수정 : 2018.01.18 23:03

올해부터 5년간 단계적 폐지

게티이미지뱅크

4년제 대학과 국ㆍ공립 전문대에 이어 사립 전문대도 올해부터 5년 간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입학금 중 입학업무 실비 등 33%를 제외한 나머지 67%를 매년 13.4%포인트씩 감축하기로 합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입학금을 폐지하기로 한 4년제 대학은 실비 20%만 폐지 대상에서 제외했는데, 전문대는 등록금 수입에서 입학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5%로 4년제 대학(2.9%)보다 높아 재정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이 같이 결정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는 폐지 대상서 제외해 학생들이 부담해야 하는 33%에 대해서는 2022년까지 국가장학금으로 보전해주기로 했다. 이후에는 이를 등록금에 산입하되 해당 금액만큼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한다. 즉, 입학금이 100만원인 경우 전문대 학생은 올해 13.4% 감축된 86만6,000원을 납부하고, 이후 국가장학금 33만원(2017년 입학금의 33%)을 지원 받아 실제 부담하는 금액은 53만6,000원이 된다.

교육부는 입학금 폐지에 따른 전문대의 재정 감소에 대해서는 일반대와 마찬가지로 일반재정지원을 도입하기로 했다.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결과 자율개선대학(상위 60%) 이상이면 별도의 평가 없이 재정 지원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합의로 올해 621억원, 2019년 800억원, 2020년 979억원, 2021년 1,158억원, 2022년부터는 1,339억원의 학비 부담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