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2.14 15:16
수정 : 2018.02.14 15:17

“화물선 위급환자 수송 시 승선인원제한 구애 안받는다”

등록 : 2018.02.14 15:16
수정 : 2018.02.14 15:17

김민기 의원 해운법개정안 발의

“낙도 응급환자 이송수단 확보”

더불어민주당 김민기(왼쪽) 의원이 국회 행정안전위에서 질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민기(용인시을) 의원은 14일 해양 사고나 응급환자 이송 등 긴급상황 때 화물선이 최대 승선인원에 구애 받지 않고 사람을 태울 수 있도록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 해운법은 여객선의 경우 응급환자 이송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최대 승선인원의 범위를 초과해 여객을 운송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화물선은 이런 규정이 없다.

때문에 낙도 등 도서지역에서 여객선이 운항하지 않는 시간에 육지로 이송해야 하는 응급환자가 생기면 화물선이 있어도 최대 승선인원 범위를 초과할 수 없어 이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김민기 의원은 “도서지역의 경우 응급환자는 닥터헬기나 해경 경비함을 통해 육지로 이송하지만 안개가 짙거나 기상이 악화되면 이마저도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화물선에도 응급환자를 승선 외 정원으로 태울 수 있도록 해 응급환자 이송수단을 더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민기의원이 대표발의한 해운법 개정안은 손혜원 강병원 조승래 김상희 신창현 김경협 박경미 노웅래 전재수 고용진 윤관석 김영호 김정우 김병욱 의원이 공동발의로 참여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정부, GM 철수 땐 ‘호주식 해법’ 검토
[단독]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40억, MB 사저 증축에 사용 정황 포착
재건축 ‘첫 단추’ 안전진단부터 ‘마지막’ 부담금까지 전 과정 옥죈다
조현병ㆍ우울증 환자 보는 시선, 더 차가워졌다
“여엉~미이~” 외치는 빙판의 돌부처, 마음 약해 무표정?
[겨를] “첫사랑의 기억, 사과향으로 만들었어요”
‘따끈’과 ‘뜨끈’ 사이… 시린 몸 녹이는 수프 한 그릇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