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지은 케어
옥스퍼드대 한국학ㆍ언어학과 교수

등록 : 2017.04.21 14:52

[삶과 문화] 언어 능력 배우는 것일까, 타고나는 것일까

등록 : 2017.04.21 14:52

영국의 초등 학교에서는 하루에 약 10페이지 정도의 그림책을 한 권씩 읽게 한다. 그것이 초등학교 1학년 숙제의 거의 전부에 해당한다.

이 숙제의 숨은 의도는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각 단어의 철자에 익숙하게 하는 것이다. 한 마디로 이를 통해 가능하면 가장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철자와 소리 사이의 여러 가지 규칙을 내재화시키는 것이 주 목적이다.

내가 영어를 처음 배울 때, 단어를 배우는 방법은, 무작정 암기하는 것이었다. 중학교 1학년 때도 그랬고, 대학원에서 유학 영어를 준비할 때도 그러했다. 수도 없이 많은 단어를 중얼중얼 말하며, 백 번씩 쓰며 익혔다. 심지어 영미 화자들도 모르는 단어의 뜻을 척척 말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익힌 단어들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을 뿐 아니라, 모두 금방 잊어버리기 마련이다. 반면, 필자의 경우에 대학시절 즐겨 읽던 ‘펭귄 고전 문고(Penguin Classics)’ 소설에서 읽은 단어는 잘 잊어 버리지 않았다. 게으르고 귀찮기도 하여 사전 없이 한 두 권씩 읽었는데, 문맥에서 단어의 뜻을 유추하는 스스로의 노력을 통해 얻은 단어들은 쉽게 내 단어가 되었다.

최근에 나는 마이클 토마스(Michael Thomas)라는 사람의 언어 교수법에 대해서 알게 되었고, 한국어를 이 방법으로 가르치는 간단한 책을 영국 출판사 ‘호더 앤 스타우튼운(Hodder & Stoughton)에서 내었다. 이 교수법은 영국에서 지난 20여 년 동안 매우 인기가 있었는데, 이 교수법의 요지는 가장 편안한 상황에서, 전혀 외우고 기억해야 한다는 부담이 없을 때 언어 습득이 가장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용이하게 이뤄진다는 것이다. 한 마디로 자연스럽게 노출이 되고 부담이 없을 때 신기하게도 우리 뇌가 그 언어를 맞을 준비를 하며,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그 언어를 구사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간 언어학, 심리학을 비롯하여 인문학 전반에서 인간의 언어 능력이 배우는 것이냐(nurture), 타고 나는 것이냐(nature)에 대한 논의가 매우 활발히 진행되었다. 도대체 누구 말이 맞는 것일까? 정답은 아마 둘 다가 아닐까? 타고나는 것이 있다면, 배우는 것도 무시할 수 없다. 아이들의 숨겨진 능력이 빛을 발하고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반드시 마치 자동차가 움직이기 위해서 누군가 엔진에 시동을 걸어야 하듯이, 누군가 이 능력에 불을 지펴 주는 것이 필요하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우리 속담처럼, 이러한 언어 능력을 타고나더라도, 이 능력에 불을 지펴 주지 않으면, 이 언어 능력은 그냥 소실되고 만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에 보게 된 어느 학교의 모토가 생각나서 소개한다.

“아이의 마음은 어른이 무엇인가를 채워 넣는 그릇이 아닙니다. 대신, 어른들은 아이들의 마음속 능력과 열정에 불을 지펴줘야 합니다.”(A child’s mind is not a vessel to be filled but a fire to be kindled, Henry Stuart Townend)

어릴 적에 어머니는 내가 키가 작은 이유가 우유를 덜 마셨기 때문이라고 하셨다. 또 키가 작은 자신을 닮았기 때문이라고 하셨다.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아이가 언어를 배우고, 언어 능력의 키가 성장하는 데도 두 가지 요소가 다 필요하다. 타고나는 것이 있고, 가르쳐 줘야 하는 것이 있다. 16세기 영국 사립학교 교장을 지낸 리처드 멀캐스터(Richard Mulcaster, 1531~1611년)는 자연은 아이가 자신이 타고난 성향대로 자라도록 인도하지만, 교육은 그 아이가 자신이 가지고 태어난 능력을 꽃피우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나는 이 말이 바로 우리의 언어 교육이 지향해야 할 바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지은 케어 옥스퍼드대 한국학ㆍ언어학과 교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두마리 토끼 잡은 공론화위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탈원전 추진”
종합토론 거치며 2030대 건설 재개로 돌아서
한국당,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과 결별 수순
닛산車 무자격 검사 20년전부터 계속됐다… 파문 일파만파
초유의 선수 집단반발...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R 취소
중국은 지금 ‘시진핑 마라톤 연설 열풍’
“김치여군”, “죽은 딸 팔아 출세”…‘배화여대 여혐 교수’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