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민승 기자

등록 : 2017.03.19 17:32
수정 : 2017.03.19 17:34

“김정남 암살 가담자 2명 더 있었을 수도”

등록 : 2017.03.19 17:32
수정 : 2017.03.19 17:34

말레이시아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가 지난달 13일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독극물 공격을 받은 이후 촬영된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한 남성이 공항정보센터에 도움을 청하는 김정남을 주시하고 있다. 뉴스트레이츠타임스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 암살에 가담한 북한 국적자들이 알려진 8명외에 더 있을 수 있다고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18일 말레이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에 따르면 전문가들이 범행 현장과 공항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화면을 정밀 분석한 결과 암살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이 추가로 포착됐다.

이 매체는 피격 직전 마카오행 항공기 티켓을 발권하러 무인체크인 기기로 향하던 김정남을 뒤에서 바라보는 30대 남성이 CCTV에 잡혔다고 전했다. 김정남을 공격한 여성 용의자들이 자리를 뜨면서 이 남성에게 손을 들어보이는 장면이 나오는데 전문가들은 “임무 완료라는 신호를 이 남성에게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NST는 이어 “김정남이 공격을 받은 후 직원들에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을 여행용 가방을 소지한 남성이 주시하다가 치료소까지 미행하는 장면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호찌민=정민승특파원 ms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