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23 13:46

넥센, 안우진에 50경기 출장 정지 징계...퓨처스도 못 뛴다

등록 : 2018.01.23 13:46

안우진/사진=넥센.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넥센이 신인 안우진(19)에게 50경기 출장 정지 자체 징계를 내렸다.

넥센은 23일 '고교 재학 시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2018신인 안우진에게 자체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2018시즌 페넌트레이스 50경기 출장 정지를 처분했고, 개막에 앞서 열리는 시범경기는 물론 징계 기간 동안 퓨처스리그 출장도 금지시켰다. 2018년 1,2군 스프링캠프 명단에서도 제외했다'고 밝혔다.

안우진은 휘문고 재학 시절 후배 폭행 사건에 연루됐다. 지난해 11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A)는 안우진에 3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대한체육회에 이의신청을 한 안우진은 지난 18일 공정위 재심을 받았다. 넥센 관계자는 "재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우진은 "저 때문에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가 행했던 일들이 매우 후회되지만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구단과 협회에서 내린 벌을 달게 받도록 하겠다. 용서 받기 어렵겠지만 벌 받는 기간 동안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또 앞으로 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참회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구단을 대표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또 구단의 늦은 대처로 야구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죄드린다. 심각한 사안인 만큼 재심결과와 상관 없이 구단 자체적으로 중징계를 내렸다. 안우진이 징계를 받는 기간 동안 구단 역시 깊이 반성하겠다. 앞으로도 안우진을 포함한 선수들의 인성교육에 더 힘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넥센은 2018신인 1차 지명에서 안우진을 택하며 특급 신인의 탄생을 기대했다. 계약금도 구단 역대 최고액인 6억원을 안겼다. 하지만 프로에 첫 발을 내디디기 전부터 불미스러운 일에 휩싸이면서 넥센의 실망도 더 커지게 됐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E-핫스팟] '이하늬 가고 장윤주'…'겟잇뷰티' 12년 명성 이을까

'도핑 연루' 빅토르안(안현수), 평창행 사실상 좌절

'오심 최소화', 2018 러시아 월드컵서 VAR 도입될 전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