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원영
본부장

등록 : 2018.06.10 19:06

“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긴급 기자회견 무책임했다"

등록 : 2018.06.10 19:06

민주당 윤관석 상임선대위원장 일침

윤관석 민주당 인천시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유정복 후보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기자회견이 무책임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민주권선대위 윤관석 상임선대위원장은 10일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정론관에서 한 긴급 기자회견과 관련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였으며 무책임한 모습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유 후보는 문제의 발언 당사자인 정태옥 전 대변인에게 사죄와 의원직 사퇴만을 강요하는 것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함”이라며 “이는 자신의 주특기인 ‘남 탓 하기’를 발휘한 것”이라고 말했다.또한 ‘특단의 조치’라는 말만 강조하며,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적반하장으로 ‘해괴한 신조어까지 만들어 인천을 희화화 하지 말라’며 다른 정당과 언론을 겁박하는 말까지 했다”며 “자신들의 잘못과 무능을 감추기 위해 ‘가만 있으라’던 박근혜 정권을 떠오르게 한다”면서 “자신의 선거를 위해 시민들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모습이 가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답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인천시민주권선대위는 “자유한국당 유 후보가 더 이상 남 탓하기, 시간 끌기를 하지 않고, 특단의 조치가 무엇인지 명확히 밝힐 것을 인천시민과 함께 요구한다”며 “이것이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일말이라도 책임지는 모습임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송원영 기자 wys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3김 시대 주역’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향년 92세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 한 분” “각박한 정치현장의 로맨티스트”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손자야 나도 한다” 주목 받는 시니어 SNS 스타들
경북 포항 규모 1.6 여진… 깊이 얕아 진동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