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5.15 18:04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성사업 ‘탄력’

문체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통과

등록 : 2017.05.15 18:04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감도.

부산시가 역점 추진 중인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성사업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공립박물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에 통과돼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15일 부산시에 따르면 평가 주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에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성의 필요성 등 적극적인 건립의지를 피력한 결과 최근 사전평가에 통과했으며, 이번 통과는 부산시 주관부서(문화예술과)와 부산시립박물관의 공동 노력의 성과다.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성은 근ㆍ현대사의 시작인 개항 및 6ㆍ25 피란수도 등 한국 근ㆍ현대사에 중요한 위치에 있는 옛 한국은행부산본부(문화재자료 제70호)와 부산근대역사관(기념물 제49호)을 통합ㆍ리모델링하는 방안으로, 총사업비 약 200여억원(국비ㆍ시비 4:6)을 투입해 조성할 예정인데, 내년부터 본격 설계를 추진, 2020년 하반기 개관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옛 한국은행부산본부 청사 일대는 조선 최초의 개항지로 근대화와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시 피난수도 등 한국 근현대사의 자취와 흔적이 잘 보존돼 있는 곳”이라며 “부산근현대역사박물관 조성은 부산 원도심의 역사ㆍ문화ㆍ관광 인프라 구축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해양도시 부산의 근ㆍ현대 역사문화 자산으로 랜드마크와 허브역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360˚] 시간에 쫓기며 주민 갑질 견뎌… 택배기사의 하루
뇌사자 몸에 머리 이식… 성공해도 윤리문제 남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기대하는 샤이보수 결집할까
계산원이 쓰러져도 멈추지 않는 곳 ‘마트 계산대’
‘쓰레기 대란’으로 확인된 중국의 또 다른 힘
[난 목포서 산다] 원도심선 교통비 ‘0원’… 목포 생활비, 서울 절반 이하
연천 DMZ 이틀째 산불, 헬기 5대 투입 진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