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8.02.07 16:35
수정 : 2018.02.07 16:38

김상곤 부총리 “대입 공정성 점검단 구성"

등록 : 2018.02.07 16:35
수정 : 2018.02.07 16:38

 

교수 논문 자녀 끼워넣기 논란 대응

한달 간 추가조사… 입학취소도 고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대입 공정성 추진ㆍ점검단’을 꾸려 대입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근 일부 교수들이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끼워 넣어 입시 부정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것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미성년 자녀 공저자 끼워넣기 실태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끼워넣기 실태) 1차 조사를 했지만 대학마다 조사 방법에 차이가 있고 방학 중이라 조사 대상자가 없는 경우도 있었다”며 “여러 의혹이 있는 만큼 다음 달 16일까지 추가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사를 교수 직계 가족으로 한정하면 친인척 등을 공저자로 넣은 부정 행위는 적발하기 어렵다고 지적하자 “교육부에서 부총리를 단장으로 한 대입 공정성 강화 추진ㆍ점검단을 구성하고 있다”며 “점검단에서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계속 조사해 나갈 것을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이런 사례가 연구부정으로 판명나고 해당 논문이 입학전형에 쓰인 것으로 밝혀지면 해당 교수를 징계하는 것은 물론, 자녀의 입학 취소도 고려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 대입 전형 절차가 종료되는 이달 말까지 관련 민원을 점검해 관계 법령에 따라 엄정 대응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앞서 2007년 2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10년간 발표된 교수 논문에 미성년 자녀가 저자로 함께 등록된 현황을 조사한 결과, 29개 대학에서 82건을 적발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