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23:00

스웨덴의 파상공세에 주저 앉은 한국 남자컬링 '예선 2패째'

등록 : 2018.02.14 23:00

김창민(오른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남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2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에 패배, 예선 2연패를 기록했다.

김창민 스킵(주장)이 이끄는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펼쳐진 평창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2차전에서 스웨덴(스킵 니클라스 에딘)에 2-7로 졌다.

이날 오전 1차전에서 미국(스킵 존 슈스터)에 7-11로 졌던 대표팀은 승리 없이 2연패 부진에 빠졌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오른다.

따라서 대표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려면 적어도 5승 4패 정도의 성적을 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에 해당한다. 정상급 전력인 것이다. 스웨덴은 이날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치며 한국을 압도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몰카남에 황산 테러할 것” 극단 치닫는 성추행 수사 갈등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