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3.26 17:41
수정 : 2018.03.26 17:42

“북한, 북미 정상회담을 외교적 승리로 평가”

등록 : 2018.03.26 17:41
수정 : 2018.03.26 17:42

탈북자단체 언급 인용 마이니치 신문 보도

국영매체 보도 없지만 간부들에 설명 나서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남북미 반민반관 대화에 참석했던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이 지난 22일 오전 헬싱키발 핀에어를 이용해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북한 대사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북한 지도부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까지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한 것에 대해 ‘외교적 승리’라고 자평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까지 조선중앙통신이나 노동신문 등 국영매체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보도하지 않고 있지만, 지도부는 내부적으로 체제 단속을 위해 당 간부들을 대상으로 단계적인 설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북한에 정보원을 둔 탈북자단체 관계자의 언급을 근거로, 최근 노동당이 중견 간부를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외교적인 승리로 미국과의 담판이 가능한 환경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외교적인 승리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전면에 내세운 이후 북한이 주도하는 형태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북미 정상회담의 경우 올해 일련의 협상을 통해 북한이 승리를 이끌어 낸 것으로 북한 지도부가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강연에서 언급된 ‘담판’이란 표현은 북한이 한국전쟁과 관련해 사용되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북한과 중국군이 유엔군과 1953년 7월 휴전협정을 체결했던 협상을 지칭하며 많이 사용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은 그 동안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을 통해 위협을 높인 다음 자신들에게 유리한 형태로 한국과 미국 등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전술을 취해왔다. 이처럼 국내적으로 강경한 입장을 유지함으로써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할 수 있는 마련됐다고 설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미국의 경제 제재와 관련해 “제재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같다”고 비판하는 등 대미 강경기조를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도 최근 외교안보라인을 대북 강경파들로 교체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체제 단속에 나선 북한의 의도대로 북미 정상회담이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중요한 이벤트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안보라인을 새롭게 정비한 것은 정상회담에서 북한을 강하게 압박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때문에 북한이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이행과 관련해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엔 미국이 더욱 강한 압박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도쿄=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