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0.12 14:49

[E-핫스팟] 돌아온 최시원, ‘변혁의 사랑’으로 홈런 날릴까

등록 : 2017.10.12 14:49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제대 후 제대로 물만났다. tvN 새 주말 드라마 ‘변혁의 사랑’에서 최시원이 자신의 장기를 유감 없이 발휘할 수 있을만한 캐릭터 변혁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난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변혁의 사랑’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최시원은 제대 후 복귀작으로 ‘변혁의 사랑’을 선택한 이유와 각오를 공개했다.

입대 전 MBC 종영극 ‘그녀는 예뻤다’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매력을 인정 받은 최시원. 졸지에 백수로 전락했지만 순수한 사랑을 간직한 재벌 3세 변혁은 유쾌하면서도 코믹하고 능청스러운 최시원 특유의 매력을 보여주기 적합한 캐릭터다.

최시원은 “언뜻 보기엔 ‘그녀는 예뻤다’ 김신혁과 비슷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캐릭터가 굉장히 다르다는 걸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 있다”며 “시청자 입장으로 보다 보면 변혁만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드라마를 꼭 봐 달라”고 당부했다.

또 복귀작으로 ‘변혁의 사랑’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군대에 있을 때 마지막 휴가를 나와서 ‘변혁의 사랑’ 대본을 보게 됐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고 관심을 가질만한 심오한 내용을 유쾌하고 직설적이면서 위트 있게 표현한 점이 매력적인 작품이더라”며 “너무 큰 관심이 갔고, 내가 송현욱 PD 작품의 팬이기도 해서 선택하게 됐다. 송 PD님과 강소라, 공명의 팬으로서 같이 작업할 수 있다는 게 내겐 큰 설렘”이라고 설명했다.

변혁이 ‘금수저’ 재벌 3세라면 상대역인 강소라가 맡은 백준은 고학력 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각종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유지하는 비정규직 인생을 사는 인물이다. 강소라와 호흡에 대해 최시원은 “강소라와 촬영을 하다 보면 정말 매 순간 놀라게 된다”며 “PD님이 항상 강소라의 의견을 채택해 줄 정도로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있다. 아이디어 뱅크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소라는 “‘변혁의 사랑’은 영화 ‘써니’ 이후로 가장 즐겁게 찍는 작품인 것 같다”며 “현장에 놀러 다니는 기분으로 가고 있다. 아직 밤을 안 새서 그런지 몰라도 늘 즐겁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이 조금 더 하드하게 돌아가도 여전히 재미있게 찍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같이 연기하는 배우들도 또래라 부담이 없으니까 더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변혁의 사랑’은 백수가 된 생활력 제로의 재벌 3세 변혁과 고학력ㆍ고스펙의 생계형 프리터족 백준, ‘금수저’를 꿈꾸는 엘리트 권제훈(공명 분) 등 세 청춘이 세상을 바꿔나가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드라마다. ‘또 오해영’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송현욱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대본은 JTBC 종영극 ‘욱씨 남정기’의 주현 작가가 맡았다. 14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 이후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같은 시간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사진=임민환 기자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BIFF 22] 제22회 부산영화제를 밝히는 스타들

[한’s 알뜰신잡] '악, 철원 총기사고' 군입대 통보 안했다면…민간보험은 배신?

[스타와 행복] (36) KLPGA 김지현 “웃어야 행복해지니 웃으려고 노력해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식당은 안되고, 푸드트럭 되고… 상수원 보호구역 ‘다른 잣대’
경찰 신청한 조양호 영장… 검찰 “보완 수사를” 반려
‘노동존중특별시’는 없다…서울시 지난해 67시간 이상 초과근무 815명
베이징 지하철 타려면 2시간 줄서야
현기환ㆍ현정택 수석이 박근혜 전 대통령 7시간 조사 막아
길거리에서 여성에게 인사한 것도 죄냐고 묻는다면
[영상] 한번 둘러본 뉴욕을 그대로 그려낸 천재화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