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23 20:00

'박항서 매직은 계속' 베트남, 승부차기 접전 끝 결승 진출

등록 : 2018.01.23 20:00

베트남, 카타르에 승부차기 끝 승리/사진=AFC 트위터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박항서 매직'은 끝나지 않았다. 언더독 베트남이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4강전서 카타르를 승부차기 접전 끝에 제압하고 결승전에 진출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장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카타르와 4강전서 2-2로 승부를 가르지 못해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4-3으로 승리하며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전부터 베트남을 이끌고 4강 신화를 이끈 박 감독이 또 한 번의 기적을 일으킬지 베트남 현지에서도 큰 관심이었다.

이날 베트남은 카타르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지만 분위기를 빼앗기지 않고 집중력을 높였다. 전박 39분 카타르의 아크람 아피프가 상대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뽑아내 1-0 리드로 전반전을 마쳤다.

박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2장의 교체카드를 빼 들며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20분 성과가 나타났다. 베트남은 빠른 발을 이용해 역습으로 카타르 수비를 흔들었고 결국 응우엔 쾅 하이가 동점골을 터트려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베트남은 후반 41분 카타르 슈팅을 막지 못해 다시 1-2로 리드를 빼앗겨 패색이 짙어졌지만 베트남은 포기하지 않았다. 또다시 응우엔 쾅 하이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2-2를 만들었고 90분 정규시간이 종료됐다. 120분 간의 혈전 끝에도 승부는 나지 않았고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카타르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는 4-3으로 베트남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사상 첫 결승전에 진출한 베트남은 한국과 우즈벡키스탄의 승자와 결승에서 맞붙게 된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평창 올림픽 개ㆍ폐막식 찾아올 동장군? 이희범 '방한대책 완벽'

[스타 신년운세⑤] 'KLPGA 이정은의 LPGA 성공 가능성? 나이들수록 탄탄대로'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품 빠지나... 국내·국제 시세 동반 폭락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서 성폭력’ 혐의 안희정에, 1심 법원 ‘무죄’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핵무장론까지… 안보 위기의식 번지는 독일
제주 비자림로 ‘자르느냐, 마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리라화 폭락에 터키 직구 열풍… “사기 조심하세요”
문 대통령 “안보지원사령부 정치적 악용 없을 것”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