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2.05 00:00
수정 : 2018.02.05 00:06

북한 김영남 상임위원장, 대표단 이끌고 평창 온다

등록 : 2018.02.05 00:00
수정 : 2018.02.05 00:06

“9∼11일 방남” 통보

“단원은 3명, 지원인원 18명”

최룡해 포함여부 주목

김영남(왼쪽)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은 4일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방남할 고위급대표단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밤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김영남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고 단원 3명, 지원인원 18명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이 9∼11일 우리측 지역을 방문할 계획임을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북한의 헌법상 수반이다. 북한이 세계 각국의 정상급 인사가 모이는 평창올림픽에 김영남 위원장을 파견해 전 세계에 '정상 국가'임을 과시하려 한다는 의미로 보인다.

북측은 단원 3명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단원에 북한에서 명실상부한 2인자로 떠오른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포함됐을지 여부도 주목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맛집으로 소개된 부산지역 식당, 위생 상태 등 ‘엉망’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