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영하 기자

등록 : 2018.02.20 23:24
수정 : 2018.02.21 09:24

‘6세 딸 살해혐의’ 친모 긴급체포…타살 정황

등록 : 2018.02.20 23:24
수정 : 2018.02.21 09:24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서구 한 다세대주택서 6세 여자 아이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딸 A(6)양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최모(38)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서울 강서구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내용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현장에 도착한 구급대는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A양을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지만, 도착한 병원에선 이미 3시간 전쯤 아이가 숨졌다고 판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양의 몸에 타살 흔적이 있다”는 법의학적 소견을 토대로 A양 부모를 조사했고, 최씨로부터 “딸을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내 그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관계자는 “21일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라며 “A양 시신 부검과 최씨 남편에 대한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