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대 기자

등록 : 2017.07.18 04:40
수정 : 2017.07.18 04:40

중국 흔들림 없는 경제…2분기도 6.9% 성장

등록 : 2017.07.18 04:40
수정 : 2017.07.18 04:40

부동산 시장 억제책 악재 불구

수출 등 경제지표 예상 웃돌아

베이징 상업중심지구. 베이징= EPA 연합뉴스

중국이 2분기에도 예상을 웃도는 경제 성장세를 이어갔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7일 중국의 2017년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보다 6.9% 늘었다고 발표했다.

중국경제는 1분기에 전년보다 6.9% 상승한 데 이어 2분기에도 동일한 상승 폭을 이어간 셈이다. 중국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억제해 성장세가 주춤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지만, 실제 공개된 지표는 이러한 전망을 뒤집었다. 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6.8%)도 웃도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상반기 중 중국의 GDP 규모는 38조1,490억 위안으로 전년 상반기보다 6.9% 증가했다. 최근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수출 등 경제지표가 예상을 웃도는 호조를 보인 것과 일치하는 결과다. 이미 중국 사회과학원은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6.7%에서 6.8%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상반기 중 1차 산업은 3.5%, 2차 제조업은 6.4% 성장에 그친 반면 3차 서비스산업이 7.7% 늘어나며 성장을 견인했다. 소비판매 총액 규모는 17조2,369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보다 10.4% 증가했다. 특히 온라인 판매액이 33.4%나 늘어나며 소비시장을 주도했다. 상반기 수출은 15.0% 늘어난 7조2,097억 위안, 수입은 25.7% 증가한 5조9,315억 위안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조2,782억 위안 흑자를 기록했다.

국가통계국은 “국제적으로 불안정ㆍ불확실한 요인들이 많고 국내적으로도 장기간 누적된 구조적 모순이 두드러졌지만 상반기 국민경제는 안정 속 진보ㆍ회복되는 발전추세가 이어지며 연중 목표치 초과 달성의 양호한 기반을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베이징=양정대 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