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2.14 09:46
수정 : 2018.02.14 09:47

성남시 중소기업에 해외규격인증 지원…최대 500만원

등록 : 2018.02.14 09:46
수정 : 2018.02.14 09:47

게티이미지뱅크

경기 성남시는 올해 9,000만원을 들여 중소기업 20개사의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외규격인증을 받는 데 필요한 제품시험ㆍ분석 등의 비용을 70% 보조한다. 1곳당 최대 지원금은 500만원이다.

지원 가능한 해외규격인증은 CE(유럽공동체마크), FDA(미국식품의약품국), RoHS(유럽전기ㆍ전자장비 유해물질사용제한), CFDA(중국국가식약품감독관리국) 등 324개다.

성남지역에 본사 또는 공장을 둔 중소기업은 다음달 9일까지 지원 신청서, 지난해 수출실적확인서, 기술 수준 증빙자료 등을 성남시청 7층 기업지원과로 직접 내거나 등기우편 접수하면 된다.

성남시는 2001년부터 해외규격인증 지원 사업을 펴 지난해까지 중소기업 412개사에 15억1000만원을 지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