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유진 기자

등록 : 2018.04.16 17:04
수정 : 2018.04.16 17:05

'내딸남3' 이광기, 딸 이연지 백허그-문신에 당황 "아닐 거야"

등록 : 2018.04.16 17:04
수정 : 2018.04.16 17:05

이광기가 이연지와 친구의 하루를 관찰했다.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 캡처

배우 이광기가 딸 이연지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광기는 지난 15일 방송된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에서 20세 딸 이연지의 하루를 바라봤다.이날 이연지는 서울 신촌에서 친구를 기다리다가 누군가에게 백허그 당했다. 이에 이광기는 "아니야. 아니야. 놀라지 않았어"라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연지를 끌어안은 이는 동성 친구였다. 이광기는 안도의 숨을 내쉬며 미소지었다. 그러나 그는 이연지가 친구와 같이 문신을 하러 가자 또다시 놀랐다. 이광기는 "아니야. 그냥 호기심일 거야"라면서 딸 아이가 문신할까 걱정했다.

이연지가 하려고 한 것은 눈썹 문신이었다. 또 그는 친구가 먼저 눈썹 문신 하는 것을 보고 포기했다. 이광기는 다시 한번 안도했다.

차유진 기자 chayj@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이지혜 "대한항공과 작별" 조현민 갑질 논란 저격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없이 홀로 진행 "잠정 휴식 취하게 됐다"

세월호 추모곡 데뷔 타니,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공식]리메즈 측 "닐로 음원 사재기 의혹, 사실 아냐" 법적대응 예고

'불청' 강수지, 김국진 무릎에 앉아 빼빼로게임 '입술 돌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김병준, 출세위해 노무현 언급 말길… 권력욕 두렵다”
“문대통령 안 좋아했는데, 큰 감동”···청와대에 도착한 편지 한 통
트럼프 “북한 비핵화, 안 서두른다…막후서 아주 긍정적 일 일어나”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