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9.11 19:37

[신상순의 시선] ' 다섯 수레의 책 읽기' 시작된 버스도서관

등록 : 2017.09.11 19:37

신상순의 시선-가을은 독서의 계절.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고장 난 버스를 활용해 만든 서울 중랑구 책깨비 도서관에서 샬롬유치원 어린이들이 책 읽기에 푹 빠져 있다.

'사람은 모름지기 다섯 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는 중국 시인 두보의 싯귀를 아는지 옛적의 수레라 할 수 있는 자동차도서관에 실린 책을 모두 읽어 버릴 기세다. 안중군 의사는 '단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고 하였으며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것은 우리마을 도서관이었다고 빌 게이츠가 도서관 사랑을 고백 했다. 이 가을 퇴계 이황이 일갈 한다. 책을 읽는데 어찌 장소를 가릴소냐고.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고 한다. 다섯 수레의 책 읽기를 시작한 어린이들의 가을이 시작 되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가을은 독서의 계절.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 책깨비 도서관.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생존배낭, 비싼 외제 필요 없어… 마트서 하나씩 준비를”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