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9.11 19:37

[신상순의 시선] ' 다섯 수레의 책 읽기' 시작된 버스도서관

등록 : 2017.09.11 19:37

신상순의 시선-가을은 독서의 계절.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고장 난 버스를 활용해 만든 서울 중랑구 책깨비 도서관에서 샬롬유치원 어린이들이 책 읽기에 푹 빠져 있다.

'사람은 모름지기 다섯 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는 중국 시인 두보의 싯귀를 아는지 옛적의 수레라 할 수 있는 자동차도서관에 실린 책을 모두 읽어 버릴 기세다. 안중군 의사는 '단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고 하였으며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것은 우리마을 도서관이었다고 빌 게이츠가 도서관 사랑을 고백 했다. 이 가을 퇴계 이황이 일갈 한다. 책을 읽는데 어찌 장소를 가릴소냐고.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고 한다. 다섯 수레의 책 읽기를 시작한 어린이들의 가을이 시작 되었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신상순의 시선-가을은 독서의 계절. 서울 중랑구 용마폭포공원 책깨비 도서관.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청탁금지법 1년] 청렴문화 기폭제 ‘3ㆍ5ㆍ10’ 규정… 농수축산업계는 고통 호소
민주당 “MB맨 불러라” 한국당 “文 정부 인사ㆍ안보 참모 나와라”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제멋대로 고금리 증권사 신용융자대출, 19년 만에 손본다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