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3.17 16:55
수정 : 2017.03.17 19:36

덴마크검찰 송환결정에… 정유라 “소송 제기”

송환 여부·시점 불투명해져

등록 : 2017.03.17 16:55
수정 : 2017.03.17 19:36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덴마크 올보로에서 긴급체포된 후 법원에서 구금 연장 재판을 받기 직전 현지에서 취재 중인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길바닥저널리스트 페이스북 캡처 뉴시스

덴마크 검찰이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씨에 대한 한국 송환을 전격 결정했다.

그러나 정씨가 법원에 곧바로 이의를 제기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송환 여부와 시점은 현재 불투명한 상태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검찰은 “한국의 송환 요청을 철저히 검토한 결과 모든 조건이 충족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며 “한국 검찰이 (정씨에 대한) 기소를 진행하기 위해 그의 송환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씨 변호를 맡은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검찰 발표에 “이제 법정으로 가 (송환 거부를 위해) 싸울 것”이라며 소송 제기 의사를 밝혔다. 정씨는 지방법원, 고등법원, 대법원까지 세 차례 송환거부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덴마크 경찰은 올 1월 1일 올보르에서 정씨를 체포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