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7.11.15 04:40

[단독] 전병헌 수석 측근 e스포츠 간부 구속영장 청구

등록 : 2017.11.15 04:40

협회 간부 2명 긴급체포 조사

협회장 직무대행만 구속영장 청구

협회 자금횡령ㆍ세탁 공모 혐의

협회 인사들 조직적 범행 드러나

검찰수사 전 수석 조사만 남겨

전병헌(59) 청와대 정무수석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 직무대행 조모(45)씨에 대해 검찰이 14일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에게도 영장이 발부되면 이번 사건으로 구속되는 전 수석 측근 또는 지인은 모두 4명으로 늘어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이날 전 수석이 회장과 명예회장을 지낸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을 맡아온 조씨와 함께 사업국장 서모(39)씨를 소환조사 중 긴급체포 했으며, 조씨에 대해서만 영장을 청구했다.

조씨는 전 수석의 전직 비서관 두 명이 허위계약과 자금세탁을 통해 협회 자금을 빼돌리는데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협회로 들어온 롯데홈쇼핑 후원금 3억원 가운데 1억1,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전 수석의 전 비서관인 윤모(34)씨 등 3명을 구속했다. 자금세탁은 전 수석이 의원 시절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에서 활동하던 브로커 배모(구속)씨의 지인과 친척이 운영하는 업체 두 곳에서 이뤄졌다. 검찰은 지난 7일 서울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조씨와 서씨의 휴대폰을 압수했으며, 이들은 당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씨는 지난해 4월 총선에서 전 수석이 낙천한 후 윤씨에게 협회 법인카드를 지급해 1억여원을 유흥비 등으로 탕진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씨는 30대 초반으로 협회에 아무런 직함도 없는 윤씨에게 ‘부회장님’이란 호칭을 사용했으며, 협회의 예산ㆍ인사ㆍ행사 등 주요 업무를 서면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협회 주요 인사들이 조직적으로 윤씨의 각종 전횡과 범죄에 가담한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검찰 수사는 사실상 전 수석 조사만 남겨 두게 됐다. 전 수석은 이날도 “전직 비서관의 일탈이라 나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밝혔지만, 검찰은 소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