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08 10:23

여자축구 첫 상대 ‘일본’...12년 만에 정상 도전

등록 : 2017.12.08 10:23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여자축구 ‘한일전’이 펼쳐진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6시 55분부터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일본과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첫 경기를 치른다.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한국은 12년 만에 정상에 도전한다. 이 대회에서 2005년 이후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최고 성적은 윤 감독이 부임한 이후인 2015년 준우승이다. 2013년에는 3위에 그쳤다.

한국 여자축구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가장 낮은 15위다. 일본은 이번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높은 8위이다.

여자축구는 아시아가 강세를 보인다. 한국은 랭킹에서 열세이지만 윤 감독은 올해 WK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일본 고베 아이낙 입단을 확정한 이민아 등을 앞세워 승리를 다짐했다.

경험이 풍부한 김정미, 김도연, 조소현(인천 현대제철), 유영아(구미 스포츠토토) 등과, 한채린(위덕대), 손화연(고려대) 등 신예가 조화를 이룬다.

상대전적은 한국이 2013년 7월부터 2승 1무로 강세다. 이날까지 한국이 한일전 무패 행진이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여자축구 간판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은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이재균 “기대주라 불러주니 기분이 좋아요!”

‘발롱도르 수집가’ 호날두, 5번째 수상...메시와 동률

김현수의 LG행? 몸값 “150억도 가능” 전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