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기자

등록 : 2018.07.10 21:45
수정 : 2018.07.11 00:01

17일간 동굴서 아이들 지킨 코치, 맨 마지막에 나왔다

태국 유소년 축구팀 13명 전원 ‘기적의 생환’

등록 : 2018.07.10 21:45
수정 : 2018.07.11 00:01

남은 5명도 10일 추가구조

생존자 모두 가족 품으로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역의 탐루엉 동굴에 갇힌 유소년 축구팀 소년 12명과 코치 등 13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본격화한 지 사흘째인 10일, 구조팀 대원들이 이날 추가로 구조해 낸 소년 한 명을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헬리콥터와 앰뷸런스 쪽으로 데려가고 있다. 매사이=AP 연합뉴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에 고립됐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코치 등 13명이 본격 구조작전 사흘째인 10일(현지시간) 전원 구조됐다.이로써 전 세계가 가슴을 졸이며 무사 생환을 기원해 왔던 이들 13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작스런 폭우로 외부 세계와 차단된 지 17일 만에 꿈에도 그리던 가족의 품으로 살아 돌아갈 수 있게 됐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AFP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네이비실은 이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동굴에 갇혔던 12명의 소년과 코치가 모두 동굴 밖으로 빠져 나왔고, 이들은 모두 안전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 9일 1ㆍ2차 구조작업에서 8명의 소년이 구조된 데 이어, 이날 남아 있던 나머지 5명도 무사 귀환한 것이다.

이날 오전 10시쯤 19명의 다국적 구조팀을 투입한 구조 당국은 오후 4시 12분쯤 9번째 생존자를 구출해 냈다. 이어 20여분 후쯤 10번째, 오후 5시 13분쯤 11번째 생환자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오후 6시 51분쯤 마지막으로 남은 생존자 2명에 대한 구조 작전도 마침내 성공했다.

특히 동굴 속에서 헌신적으로 아이들을 돌본 사실이 알려진 엑까뽄 찬따웡(25) 코치는 이날 마지막으로 구조된 것으로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AP통신은 “태국 네이비실은 이날 추가 구조된 5명에 대해 ‘4명의 소년과 코치’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미국 CNN 방송도 구조작전에 참여한 목격자를 인용해 “코치가 가장 늦게까지 동굴 속에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