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5.16 16:56
수정 : 2018.05.16 19:27

北 기습에 허 찔린 美 “북미회담 준비는 계속” 신중모드

등록 : 2018.05.16 16:56
수정 : 2018.05.16 19:27

美, 북미회담 무산 北경고에 당혹

“동맹국과 지속 조율” 간단한 성명

즉각 대응 자제속 상황파악 주력

“한미훈련 트집엔 의아” 반응도

“트럼프, 北 경고에 주의 기울여”

北 비핵화 협상 힘겨루기 지속땐

美도 강수로 맞대응 배제 못해

한미 양국 공군의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가 시작된 11일 경기도 평택 주한 미공군 오산기지에서 A-10 공격기가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갑작스런 남북고위급 회담 중단과 북미 정상회담 재고 경고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허를 찔렸다.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에 이은 억류자 석방 등으로 북미 정상회담에 훈풍이 불던 상황에서 북한의 기습적 공세와 대미 비난에 당황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15일(현지시간) 오후 북한의 돌발 행동이 전해졌지만, 미 정부는 일단 즉각적 대응은 자제하며 상황 파악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국방부 관계자들은 이날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남북 고위급 회담 중단과 함께 북미 정상회담까지 겨냥하자 긴급 대책회의를 가지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미 정부 고위관계자는 CNN에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 경고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세러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후 “우리는 회담 중지에 대한 한국 언론 보도를 알고 있다. 미국은 북한이 밝힌 내용에 대해 별도로 살펴보겠다”며 “우리의 동맹국들과 긴밀하게 지속적으로 조율해 나가겠다”는 내용의 간단한 성명만 내놨다. 북한의 의도와 배경을 더 살펴 보고 판단하겠다는 신중한 반응을 보인 것이다.

한미 훈련을 문제 삼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직후, 정례 브리핑을 가진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 발표를 전혀 예상하지 못한 듯 다소 당혹스러운 모습도 드러냈다. 그는 북한의 발표와 관련해 “북한이나 한국 정부로부터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 어떤 정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이전에 한국과 미국이 합동훈련을 계속할 필요성과 유용성에 대해 이해한다고 말해왔다”고 여러 차례 강조하며 북한이 갑자기 한미훈련을 문제 삼은 게 의아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나워트 대변인은 일단 북한 발표와는 무관하게 “우리는 (북미 정상)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강경화 외교 장관과 통화를 갖고 북한의 발표 배경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번 북한의 조치에 유의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일단 상황 파악에 나선 미국이 신중한 대응 수위를 언제까지 유지할지는 미지수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1부상이 추가 담화를 통해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여러 차례 강조한 ‘리비아 모델’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히며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힘겨루기 의도를 분명히 드러냈기 때문이다. ‘힘을 통한 평화’란 외교 기조를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흔들기 전략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 강수로 맞대응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에 비판적인 미국의 보수적 여론도 감안해야 하는 상황이다. 다만 북미 양측 모두 판을 깨는 것은 상당한 부담이기 때문에 기 싸움 속에서도 물밑 조율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박근혜 ‘특활비ㆍ공천개입’ 징역 8년 추가… 국정농단 포함 32년형
靑 “계엄문건, 계엄해제 의결에 한국당 불참해 정족수미달 계획”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트럼프의 관세폭탄 불똥 ‘트럼프 모자’에도 튀었다
경찰, 동두천어린이집 통학차 인솔교사 등 조사
[줌인뉴스] “맘카페 갑질 더는 못 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