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6.21 20:00

세종시 민선3기 자치분권 모델 완성 위한 조직 개편

등록 : 2018.06.21 20:00

자치분권국 신설, 자치경찰제 TF팀 운영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구현 위한 ‘시민투표 세종의 뜻’도 운영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제공.

지방분권의 상징인 세종시가 민선3기 자치분권 모델 완성을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6ㆍ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세종시장은 21일 세종시청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시정3기 현안 중 세종형 자치분권 모델 실현을 위해 자치분권문화국을 새로 만드는 등 조직을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치분권문화국 산하에는 자치분권과 , 참여공동체과, 문화체육과, 관고아문화재과, 교육지원과 등 5개 과가 설치된다.이를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세종형 자치분권 모델을 발전시키고, 주요 분권과제에 주도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문화체육과에는 체육시설담당을 신설해 생활체육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관리기능을 강화한다.

자치경찰제 시행에 대비한 자치경찰 테스크포스(TF)도 꾸린다. 자치경찰제는 문재인 정부가 내놓은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로 시는 시범도입 예정 도시다.

시는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기존 행정복지국을 보건복지국으로 재편한다. 산하의 노인보건장애인과는 노인장애인과와 보건정책과로 분리한다. 이를 통해 노인ㆍ장애인 복지 업무와 보건의료 정책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한다. 사회책임보육 기능 강화를 위해 여성아동청소년과의 인력도 늘린다.

행정도시건설청으로부터 이관 받는 주택 인허가 업무를 맡을 주택과도 신설한다. 역점 시책인 청춘조치원사업 시즌2를 위해 청춘조치원과의 기능을 강화하고, 세종형 도시재생사업을 면지역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공공건설사업소를 신설해 읍면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시립도서관, 자치회관 건립 등의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시민안전국은 안전정책과와 재난관리과로 재편해 안전기능과 재난대응 기능을 분리한다. 세종시 미래 중점과제를 담당할 미래전략담당관을 신설해 스마트시티사업, 군비행장 이전, 균형발전 정책 등을 맡길 계획이다.

이밖에 일자리정책과에 청년정책담당을 신설해 보다 전문화된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도농형 스마트근교 농업을 위해 친환경농산담당과 원예담당을 새로 만든다.

시는 또 시민이 직접 정책에 참여하는 시스템인 ‘시민투표 세종의 뜻’을 운영한다. 이는 애플리케이션, 문자, 현장 등 다양한 방식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해 시정에 반영하는 것이다.

이 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안은 다음달 새로 구성되는 시의회의 심의ㆍ의결을 거쳐 8월 중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 참여의식이 높은 세종시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꽃피울 최적의 자치단체”이라며 “시민투표 세종의 뜻 시스템을 통해 시민참여를 활성화하고, 민선3기 시정 핵심과제인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구현하겠다”고 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