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10.07 16:38
수정 : 2017.10.07 16:39

‘화학무기 공격’ 김정남 암살범은 왜 안 다쳤나

등록 : 2017.10.07 16:38
수정 : 2017.10.07 16:39

독성 약한 두 가지 물질 각각 발라

김정남 몸에서 VX로 합성시킨듯

김정남이 실려간 쿨알아룸푸르 공항 내 진료소, 사망 직후 모습을 보도한 현지 매체들, 시티 아이샤 변호인 구이 순 셍.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과정에서 화학무기 공격을 저지른 두 여성이 다치지 않은 이유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다.

암살범으로 지목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인 도안 티 흐엉(29)은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손으로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정작 본인들은 신경작용제의 피해를 당하지 않아 궁금증을 낳았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최근 두 여성의 재판에 제출된 증거물을 분석한 화학자들을 인용, 암살범들은 독성이 약하고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성분들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VX 신경안정제를 합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화학무기분석센터는 김정남의 옷, 흐엉의 옷과 손톱에서 알킬염화물을 발견하고, 이 물질이 다른 물질과 결합해 VX를 형성하는 전구체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알킬염화물과 결합한 다른 물질이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화학전문가들은 황을 함유한 유기인산화합물이 VX를 만든 두 번째 전구체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물질은 흔히 살충제에 사용되는 화합물이다.

이번 사건의 경우 두 여성이 각각 김정남의 얼굴에 바른 이들 2가지 물질이 VX로 합성돼 몇 분 안에 혈류 안으로 스며들었다고 전문가들은 추정한다. 조사 과정에서 유기인산화합물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이 물질이 특히 습한 환경에서 빠르게 분해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유기인산화합물은 분해되면서 썩은 달걀 냄새와 산(酸)을 남기는데 실제로 김정남과 아이샤에게서 산 성분이 검출됐다고 WSJ는 전했다.

알킬염화물과 유기인산화합물은 독성이 있지만 가장 강력한 신경안정제로 불리는 VX 수준까지는 아니다. 아이샤와 흐엉은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물질을 바른 뒤 화장실에서 곧바로 손을 씻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암살 사건처럼 두 가지 물질을 각각 발라 VX로 합성한 경우는 열을 필요로 하는 기존의 VX 합성 기술과는 다른 방식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1970년대 미국의 무기 전문가들은 미사일 탄두에 두 개의 VX 전구체를 탑재한 뒤 미사일 비행 도중 VX 신경안정제로 합성시키는 기술을 개발했으나, 이 과정에서 열이 가해지지 않으면 화학 반응이 일어나지 않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