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재희 기자

등록 : 2017.11.07 04:40
수정 : 2017.11.07 09:34

연봉 25%까지는 신용카드로 긁고 그 이상은 체크카드가 연말정산에 유리

공제혜택 최대한 누리려면

등록 : 2017.11.07 04:40
수정 : 2017.11.07 09:34

체크카드 공제율, 신용카드 2배

오늘부터 ‘미리보기’서비스 시작

해외결제ㆍ관리비 등 공제서 제외

대중교통ㆍ전통시장은 추가 인정

게티이미지뱅크

해마다 연말정산 시즌이 다가오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중 어느 카드가 더 유리할 지 망설여 진다.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이 더 높은 건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신용카드 혜택을 포기하고 무조건 체크카드만 써야 하는 건지, 신용카드도 효율적으로 쓸 수는 없는지 등에 여전히 막연한 궁금증이 많기 때문이다.

연말정산 시 카드 소득공제는 소비금액이 연간 총 급여액의 25%를 넘는 경우, 그 초과액 중 일정 금액을 과세 대상인 근로소득에서 빼주는 것이다. 공제액이 많을수록 과세 대상이 줄기 때문에 세금도 적다.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은 30%로 신용카드(15%)의 두 배다. 따라서 이 둘의 사용을 잘 조화시키면 카드 혜택과 소득공제를 알뜰히 챙길 수 있다. 연말정산에 대비해 최적의 사용 조합을 알아보자.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선 우선 연 소득의 25% 이상을 지출해야 한다. 25%까지는 공제 대상이 아니므로 혜택이 큰 신용카드를 쓰는 게 낫다. 국세청에서도 납세자에게 유리하도록 카드 사용액 가운데 공제율이 낮은 신용카드 사용액을 먼저 카드 사용액으로 계산해 준다. 카드 소비가 연 소득의 25%를 넘는 시점부터는 체크카드를 쓰는 게 소득공제액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연봉이 4,000만원인 직장인을 예로 들어보자. 연 소득의 25%인 1,000만원이 카드 소득공제가 시작되는 기준이다. 이 선을 넘어 사용한 금액이 500만원일 때, 이를 모두 체크카드로 사용했다면 30%인 150만원까지 공제된다. 하지만 모두 신용카드로 쓰면 15%인 75만원 공제에 그친다.

다만 소득공제가 무한정 되는 건 아니다. 연 소득이 1억2,000만원 이하인 경우, 소득의 20%와 300만원 중 적은 금액이 소득공제의 한도다. 연봉이 1억2,000만원 초과할 경우엔 연 200만원까지로 공제 한도가 줄어든다.

만약 카드 사용금액이 충분히 많다면 신용카드만 써도 소득공제 상한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연 소득 4,000만원인 사람이 소득의 25%인 1,000만원을 넘어 추가로 2,000만원을 더 쓴다면 300만원(2,000만*0.15)을 공제받게 돼 공제 한도를 꽉 채울 수 있다.

국세청의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가 시작되는 7일부터는 올해 카드 사용액을 알아보고 연말정산에 대비할 수 있다. 올 들어 내가 카드를 얼마나 썼는지 확인하고 남은 기간 전략적인 카드 사용법으로 공제 혜택을 최대한 누려보자.

단, 카드 사용처도 확인해야 한다. 카드 사용 전액이 소득공제액으로 인정되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 결제한 금액이나 아파트 관리비ㆍ가스료 등 공과금, 등록금, 상품권 등은 소득공제 사용액에서 제외된다. 대신 대중교통이나 전통카드에서 카드로 결제하면 공제 한도와 별도로 각각 100만원까지 소득에서 공제된다.

권재희 기자 luden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송영무 “기무사 문건 비공개는 정무적 판단” 해명에도 의문 여전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