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1.11 11:59

확 바뀐 트럼프의 대북 메시지…군사 위협에서 직접 대화로

등록 : 2018.01.11 11: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각각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쪽과 왼쪽에 앉아 있다.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적절한 상황과 시기에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6일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통화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던 트럼프 대통령이 재차 북미 대화에 적극적인 의사를 드러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무회의서도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언급하며 남북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그간 지속적으로 북한에 군사적 위협을 가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입장을 급선회해 북한에 대화의 올리브 가지를 잇따라 던지며 북미 대화로의 국면 전환을 이끌려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적절한 상황 아래서 적절한 시기에 미국과 북한 간 회담을 여는 데 대해 열려 있다는 뜻을 표했다"고 백악관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백악관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 9일 남북대화 결과에 관해 설명하고 회담이 가능토록 한 트럼프 대통령의 영향력 있는 지도력에 감사를 표했다"며 면서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 지속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아울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을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언급하며 남북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얘기를 했다. 그는 우리가 한 일에 대해 매우 감사해 했다"면서 "그들은 북한과 대화하고 있고, 우리는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다. 그는 시작이 아주 좋다고 느끼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매우,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고 우리는 그것(남북대화)이 어디로 갈지 지켜볼 것"며 "우리의 태도가 없었다면, 그것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것(남북 대화)이 어디로 이를지 누가 알겠느냐. 그것이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 성공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면서 “우리는 향후 몇 주나 몇 달에 걸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도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서 북한이 원할 경우 대화는 열려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날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엄청난 전쟁이 다가온다’는 발언을 한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 사령관의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그런 걸 예상하지 않는다”며 “북한과 미국이 몇 가지 문제가 있기는 하나 좋은 대화가 많이 오가고 있다. 좋은 기운이 많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남북대화 지지 의사와 북미 대화에 열린 입장을 잇따라 밝혀 압박 일변도의 대북 전략에서 압박을 병행한 대화 전략으로 대북 정책 기조를 확 바꾼 모습을 뚜렷이 보이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몇 달’을 거론하며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언급한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을 넘어서도 대화 국면 전개를 예상하고 이를 북미 대화로 이어갈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또 북미 대화 재개와 관련해 ‘조건’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적절한 상황과 시기’라고 언급한 대목도 대화 문턱을 낮추면서 상황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