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엽 인턴
인턴기자

등록 : 2017.04.24 09:20
수정 : 2017.04.24 09:20

[카드뉴스]서울 도심 닳고닳은 '인생사진' 명소

등록 : 2017.04.24 09:20
수정 : 2017.04.24 09:20

서울 도심에 이런 곳이 있었어? 닳고닳아 잊혀져 가다가 새롭게 주목받는 곳이 있다. 여행지나 관광지라기엔 부적당하지만, 허름하고 낡은 분위기 자체가 강점이다.

멈춰버린 시간의 더께를 배경으로 나만의 특별한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소를 소개한다.

기획·제작: 김도엽 인턴기자(경희대 정치외교학 3)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2탄, 공공기관 ‘잡 셰어링’
‘와신상담’ 조은석 서울고검장
2주 휴가 냈더니… “회사 관두겠단 말이냐”
[단독] “왜 경적 울려” 버스기사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짜장 그릇에 돼지 뼈가 수북”…양심불량 손님에 배달족 눈물
[푸드 스토리] '할랄 음식' 얼마만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