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3.08 09:09
수정 : 2016.03.08 09:11

터키 “난민지원금 30억 유로 더”…EU 지도자들 난색

등록 : 2016.03.08 09:09
수정 : 2016.03.08 09:11

7일 브뤼셀에서 열린 EU-터키 정상회담에서 아흐메트 다부토을루(앞줄 가운데) 터키 총리가 도날드 투스크 유럽이사회 상임의장과 손을 잡은 가운데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브뤼셀=EPA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열린 유럽연합과 터키의 정상회담에서 터키가 EU에 2018년까지 난민지원금 30억 유로(약 3조 9,000억원)를 추가로 요구했다고 마르틴 슐츠 유럽의회 의장이 밝혔다.

난민 대책을 위해 터키와 EU 수장들이 만난 이날 회담에서 아흐메트 다부토을루 터키 총리는 30억 유로의 추가 난민지원금을 비롯해, 그리스 섬에 진출한 난민과 터키 내 난민의 맞교환, 터키와 EU 간 무비자 협정 체결, 최종적으로는 EU 가입에 속도를 낼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의 요구에 유럽 수장들은 난색을 표했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는 “터키 내 난민을 유럽국가로 바로 들여 정착시키는 대책에 반대한다”고 대변인을 통해 전했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는 “터키가 최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에 비판적이었던 언론을 강제 침탈한 문제에 대해 마땅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 이번 회담을 거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이미 유럽으로부터 난민지원금 30억 유로의 즉시 지급을 약속받은 바 있는 터키가 강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것은 터키가 난민들의 주 유입경로에 있기 때문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EU가 난민지원금을 4개월 동안 미루고 있다고 불만을 표하며 ‘난민 홍수’를 유럽으로 쏟아부을 것이라 위협하기도 했다. 현재 터키 내에는 270만명의 시리아 난민이 머물고 있으며 이들 중 다수가 에게 해를 건너 유럽으로 향하려 하고 있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