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7.07.18 15:10
수정 : 2017.07.18 15:14

경기도 4개 공공기관 비정규직 82명 정규직 전환

등록 : 2017.07.18 15:10
수정 : 2017.07.18 15:14

다른 공공기관도 참여 독려

동일 임금 등 차별도 해소

경기도청사

경기도가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차별 해소를 위한 첫발로 도내 공공기관의 간접고용근로자 처우 개선에 나선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관광공사,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4개 공공기관은 간접고용근로자의 고용 안정과 차별 개선에 힘을 모으기로 18일 합의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문화의전당 38명, 경기도일자리재단 36명, 경기관광공사 6명, 경기복지재단 2명 등 총 82명이 2018년부터 직접고용으로 전환된다.

또 각 공공기관은 비정규직 채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해서는 직무분석을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간접고용 근로자에 대해서는 직접고용 전환을 추진하게 되며, 동일직무에 대해선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보장해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이들 4개 기관은 정부에서 마련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과 전환대상 당사자 의견 등을 종합해 기관별 전환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공공기관들도 노사 합의 등 내부 여건에 따라 점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남경필 지사는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분들이 간접고용에서 직접고용으로 전환하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불안한 우리 사회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길을 경기도가 도의회, 공공기관장들과 함께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