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2.13 21:51

깜짝 동메달? 준비돼 있던 김민석의 화려한 등장

등록 : 2018.02.13 21:51

김민석/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김민석(19·평촌고)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깜짝 메달이었지만 그간 그가 보여준 기량을 생각한다면 예상 외의 결과는 아니다.

김민석은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15조 인코스에서 레이스를 펼친 김민석은 막판 스퍼트를 올리며 3위로 올라섰다. 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최초다.

새 역사를 향해 차근차근 달려왔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쇼트트랙에 입문한 김민석은 직선 주로의 훈련을 위해 스피드스케이팅 훈련을 하다 전향을 결심했다. 2014년에는 16세의 나이로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되는 등 일찌감치 두각을 드러냈다. 지난해는 전국 동계대회 4관왕을 차지하며 대회 최우수선수(MVP)까지 휩쓸었다.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김민석의 존재감은 빛났다. 그는 팀추월과 1,500m에서 2관왕에 올랐다. 남자 1,500m에서는 1분46초26로 아시아 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부모의 나라ㆍ가족ㆍ최연소’ 클로이 김(金)을 관통한 키워드

[E-핫스팟] '박서준은 신의 한수?'…나영석PD가 밝힌 '윤식당' 시즌3

[가상화폐] 美·英 은행, 비트코인 등 신용카드로 구매 금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민연금 기금 2057년 고갈… 보험료율 11~13.5%로 올려야”
어정쩡한 대입개편 봉합… 미뤄진 문재인표 교육개혁
국가의 연금지급 보장 명문화 등 세부 사안마다 ‘민심 화약고’
안전진단 받은 BMW 차량에서 또 화재, 국토부 “부실 진단” BMW “작업자 실수”
1994년보다 뜨거웠다
미 사제들 아동 성추행, 교황청 “부끄럽고 슬프다”
미 국방부 “중국, 폭격기로 미 공격 훈련”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