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8.03.07 18:13
수정 : 2018.03.07 18:35

김태호판 '무한도전' 31일 굿바이

새 판짜기 들어가... "기존 멤버들은 출연 논의 중"

등록 : 2018.03.07 18:13
수정 : 2018.03.07 18:35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31일 방송을 종료하고 새 단장해 돌아온다. MBC 제공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기존 방송을 31일 마치고 새 판짜기에 들어간다. ‘무한도전’의 개편을 앞두고 출연자 전원 하차 소문도 돌았으나, 이는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권석 MBC 예능본부장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발표회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기존 ‘무한도전’은 31일 종방하고 새 판을 짜고 있다”며 “최행호 PD가 새 방송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무한도전’ 멤버들의 하차설이 제기된 후 새 제작진이 멤버 영입을 위해 여러 기획사들과 접촉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권 본부장은 “우리가 원하는 것은 기존 멤버가 다 함께 하는 것인데, 다들 생각이 다르니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새 출연진 접촉에 대해서는 “플랜A, 플랜B 등 여러 가지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 그렇게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새롭게 시작하는 방송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게 없으나 시즌 2 형식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권 본부장은 “31일 이후 편성 계획도 정해진 바 없다”며 “시청자의 충성도가 높은 프로그램인 만큼 우리도 여론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