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0.08 21:06
수정 : 2017.10.08 21:10

김홍걸, “MB, DJ 추모 특집 축소하고 문상 기간도 줄이려 했다”

등록 : 2017.10.08 21:06
수정 : 2017.10.08 21:10

“장례 절차 협의에도 상부 눈치 봤다”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연합뉴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8일 이명박 정부가 김 전 대통령의 국장 당시 방송의 추모 특집이나 문상 기간도 축소하려 했다는 의혹을 폭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에서 “2009년 아버지께서 세상을 뜨셨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때의 뜨거운 추모 열기에 놀란 이명박 정권은 그런 상황이 반복되게 하지 않으려고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장례를 국장으로 하는 것도 2~3일 지체하다 마지못해 결정했고 장례 절차를 협의할 때도 담당자들이 시원스레 일처리를 해주는 것 없이 상부의 눈치를 보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방송에서 추모 특집이 나가는 것이나 문상 기간도 축소하려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심지어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것도 자리가 없다며 다른 곳을 찾으라 권하기도 했다”며 “당시 어머니가 장례를 조용히 말썽 없이 치르고 싶어 하셨기 때문에 이런 사정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조용히 끝냈다”고 전했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를 계획했다는 의혹과 관련 그는 “그런 어이없는 공작이 있었을 것이라고는 상상을 못했지만 수상 전에도 야당인 한나라당 측 사람들이 온갖 방해공작을 했고, 수상 후에도 ‘로비를 해서 받은 평화상’이라고 비열한 정치 공세를 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런 짓도 할 수 있는 사람들이란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 공작으로 몇 사람이 재판을 받고 있지만 이명박 정권 국정원에서 벌인 공작은 더 집요하고 악랄하다”며 “철저한 조사와 단죄가 필요하고, 이명박 정권의 죄악을 밝히는 일은 시작도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